[시를 느끼다] 반칠환의 '한평생'
[시를 느끼다] 반칠환의 '한평생'
  • 권정숙 기자
  • 승인 2021.10.15 10: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한평생 / 반칠환

 

 

요 앞, 시궁창에서 오전에 부화한 하루살이는, 점심때 사춘기를 지나고 오후에 짝을 만나, 저녁에 결혼했으면 자정에 새끼를 쳤고, 새벽이 오자 천천히 해진 날개를 접으며 외쳤다. 춤추며 왔다가 춤추며 가노라.

 

미루나무 밑에서 날개를 얻어 칠일을 산 늙은 매미가 말했다. 득음도 있고 지음이 있었다. 꼬박 이레 동안 노래를 불렀으나 한 번도 나뭇잎들이 박수를 아낀 적은 없었다.

 

칠십을 산 노인이 중얼거렸다. 춤출 일 있으면 내일로 미뤄두고, 노래할 일 있으면 모레로 미뤄두고, 모든 좋은 일이 좋은 날 오면 하마고 미뤘더니 가뿐 숨만 남았구나.

 

그 즈음 어느 바닷가에선 천 년을 산 거북이가느릿느릿 천 년째 걸어가고 있었다.

 

모두 한평생이다.

 

뜰채로 죽은 별을 건지는 사랑 [2001년 시와 시학사]

 

사진출처. 픽사베이

                    

재미있고 해학적이지만 시사하는 바가 큰 詩다. 하루를 살았건 천 년을 살았건 한평생이다. 하루살이는 시궁창에서 태어나 하루를 살았지만 제 몫을 다하고 갔다. 춤추며 왔다가 춤추며 간다고 외쳤다니 그 삶은 즐겁고 행복한 삶이었을 것이다.

매미는 7년을 넘게 땅 속에서 굼벵이로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7일을 살고 가지만 득음도 있었고 지음도 있었다니 얼마나 대단한 일인가. 인간은 음을 알고 이해하는데 10년은 걸리고 소리를 얻어 자유자재로 노래할 수 있는 경지에 이르자면 한평생도 부족하다는데 매미는 짧은 生에서 다 이루었다니 정말 대단하지 않은가.

사람은 기쁘거나 즐거운 일이 있어도 즐기지 못하고 모두 다음으로 미룬다. 모든 좋은 일은 좋은 날 오면 하마고 미뤘더니 가뿐 숨만 남았다니 이 얼마나 허망하고 황당한 일인가. 무엇이 그리 바쁜지 맹목적으로 허둥대며 살다가 후회만 남기고 가는 게 인생인가보다.

천 년을 산 거북이는 모든 걸 달관한 듯 세상에 바쁜 일이 없어 보인다. 느릿느릿 걸어도 제 갈 길 다 가고 제 할 일 다 하며 건강까지 지키니 천 년을 사나 보다. 그러니까 하루를 살던 천 년을 살던 허긴 모두가 일평생이다.

이 詩에서 보면 하루살이는 하루살이대로 매미는 매미대로 거북이는 거북이답게 모두가 후회 없는 삶인데 유독 인간만이 후회를 남기는 것 같다. 사람이 죽은 뒤 무덤에 가보면 껄 껄 껄 하는 소리가 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웃는 소리가 아니라 좀 더 사랑할 껄, 좀 더 즐길 껄, 좀 더 베풀며 살 껄, 이렇게 껄껄껄 하면서 후회를 한다니 이 얼마나 어리석고 미련한 일인가. 일면 재미있어 보이는 이 詩가 사람들에게 많은 교훈과 깨달음을 주고 있는 것 같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오형 2021-10-23 00:23:29
시인의 예리한 관찰력이 대단합니다.
하루를 살든 천년을 살든 자기에게는 한평생인데...

어릴때 들은 우스개가 생각납니다.
하루살이가 놀다가 헤어지면서 하는 말.
"우리 내일 또 만나"  "내일이 뭔데?"

무철 2021-10-18 09:44:23
무한대로 흐르는 우주 안에서 살고 죽고는 한 찰나에 지나지 않은 것을.
인간만이 미련하게 살고 있다는 것을.
'한평생'을 통해서 다시 한번 느낍니다.
재미와 교훈이 있는 시와 해설을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후회하는 껄껄껄이 아닌 껄껄껄 웃으면서 갈 수 있는 인생을 살아야겠습니다.

박남규 2021-10-15 16:57:59
우리에게 주어진 한평생을
금방이라도 가다듬어 보게하는 깊이있는 시같아요
잘 이해 할 수있도록 편안하게 설명을 해주신 권정숙
시인님의 '시를 느끼다'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쉽게 풀어주시나 깊은 평론에 박수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