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역 광장에 전국 최초 '기후시계'가 있다
동대구역 광장에 전국 최초 '기후시계'가 있다
  • 허봉조 기자
  • 승인 2021.04.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베를린, 미국 뉴욕 이어 세계 세 번째,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설치
지구의 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억제하기 위한 시간을 시계로 변환하여 표시

동대구역 광장(3번 출입구 앞)에 ‘기후시계’가 설치돼있다. 기후시계(Climate Clock)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 전 세계가 배출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의 남은 양(탄소예산)을 시간으로 변환하여 시계로 표현한 것이다.

동대구역 광장에 설치된 기후시계, 아래쪽 전광판으로 '6년 258일 5시간'을 알리는 숫자가 쉼없이 지나가고 있다. 허봉조 기자
동대구역 광장에 설치된 기후시계, 아래쪽 전광판으로 '6년 258일 5시간'을 알리는 숫자가 쉼없이 지나가고 있다. 허봉조 기자

‘탄소중립’을 선언한 대구시(시장 권영진)는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2021 지구의 날 대구위원회'와 공동으로, 지난 16일 오전 이동인구가 많은 동대구역 광장에서 ‘지구의 날(4월 22일) 기념식’과 함께 기후시계 제막식을 가졌다. 독일 베를린(2019년), 미국 뉴욕(2020년)에 이어 도시 단위로는 세계에서 세 번째,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설치된 것이다. 이는 미국의 비정부기구가 지구온난화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만든 것으로, 지구온난화를 임계값 아래로 유지하기 위해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마감시한이기도 하다.

꽃바구니 형상의 조형물과 꽃으로 둘러싸인 '기후시계'가 동대구역 이용객들의 포토존으로 이용되고 있다. 허봉조 기자
동대구역 이용객들이 꽃바구니 형상의 조형물과 꽃으로 둘러싸인 '기후시계'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봉조 기자

기자가 동대구역 광장을 찾았던 시각은 18일 오후 6시경인데, 기후시계는 ‘6년 258일 5시간 52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지구촌의 인류가 온 힘을 합쳐 탄소배출을 최소화한다면, 기후시계의 숫자가 반대로 돌아갈 수도 있을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