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시니어] (108 ) 후회하지 않는 삶
[원더풀 시니어] (108 ) 후회하지 않는 삶
  • 김교환 기자
  • 승인 2021.06.04 17: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의 왕이 세 사람의 대신을 불러놓고 물었다.

“그대들이 인생을 살아오면서 가장 괴로웠던 일 한가지씩 말해 보오.”

첫 번째 대신이 말한다. 늙어서 노인이 되었지만 가난해서 살림이 어려운데도 마음과 달리 힘이 없어 일할 수 없는 몸이 된 것이 가장 괴로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서 두 번째 대신은 꿈꾸었던 일이 성취되기 직전에 한계에 부딪혀 희망을 잃어버렸을 때가 가장 괴로웠다고 했다.

세 번째 대신은 살면서 아무런 선한 일도 못 해본 채 죽음을 맞이하게 될 때, 죽음 앞에서 오직 후회의 뉘우침밖에 할 수 없을 테니 그때가 가장 괴로울 것이라고 했다. 듣고 있던 왕은 대신들의 말이 다 맞는다고 고개를 끄덕였다는 SNS를 통해 떠도는 이야기를 옮겨 보았다.

우리는 나이 들어가면서 자주 뒤를 돌아보게 된다. ‘그때 내가 왜 그랬을까 !’ ‘그때 내가 좀 더 잘할걸’ 그런데 사람은 누구나 자기가 한 일의 결과에 대해 만족하지 못하거나 실수를 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

이것이 인간의 특징인데 그 실수를 두고두고 자책하고 자학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인정하고 반성하는 자세만으로 충분하다.

단지 같은 실수를 자주 하게 되는 것이 문제다. 어차피 과거는 과거일 뿐 지나간 일을 잡고 거기에 매인다는 것이야말로 정말 어리석은 일이다.

그래도 나이 들어갈수록 잘못이나 실수가 줄어들고 지혜와 현명함이 젊을 때 보다 좋아짐은 바람직하다고 하겠다. 그런데 지금의 노년세대는 체면을 중시하는 자세가 몸에 익어 있다. 조상 때부터 내려오는 유교 사상의 영향이 몸에 밴 때문이기도 하지만 예의범절을 중히 여기다가 보니 감정표현이 솔직하지 못하고 체면과 허례허식이 많아지는 것이 문제다. 이제 세상이 많이 변했다. 과거에 무엇을 했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과거는 과거일 뿐 현실을 직시하는 눈이 필요하다.

지금 내가 하는 일이 소중한 것이다. 좀 더 솔직한 자세로 체면을 버리고 자기에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자. 자기가 원하는 삶을 사는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다. 남에게 어떻게 보일까를 생각하지 말자.

나이 들어서 괜히 우울해지거나 자신만이 홀로 외롭게 떨어진 느낌이 들 수 있는데 이는 부정적인 생각에 자신을 스스로 가두는 일밖에 안 된다. “이 나이에 뭘 한다고”라는 자책으로 나이 핑계도 말자. 뭐든 해보겠다는 자신의 다짐이 중요하다. 될 대로 되라는 자포자기도 하지 말고 나는 꼭 할 수 있다는 자신과 함께 확신을 하는 긍정적 자세가 중요하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일이다.

인생살이에서 삶을 괴롭게 만드는 일은 상황에 따라 아주 다양하다.

그런데 문제는 일어나는 상황보다도 그 상황에 대해 느끼는 감정이 자신을 괴롭게 만든다는 것이다. 우리가 괴롭다, 행복하다는 것은 결국 자신의 감정에서 우러나오는 느낌이요 느낌은 상황에 따라 일으키는 내 생각일 뿐이다. 후회, 좌절, 분노 등은 마음속의 부정적 느낌이요 상황을 바꿀 수 없다면 부정적 감정을 스스로 잘 다스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고 했다. 나쁜 감정은 배출하고 부정적 감정은 인정하되 긍정적 사고로 전환하여 이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는 것이다. 가급적이면 후회하는 일이 적도록 살아가자.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후회하지 않는 삶의 최선의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동량 2021-06-05 10:36:30
과거를 뉘우치며 반성하는 일은 좋은 일이지만 후회에 너무 집착하지 말고 긍정적으로 생각하여 최선을 다하자는 가르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