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마지막 보름달 두둥실
경자년 마지막 보름달 두둥실
  • 정지순 기자
  • 승인 2021.02.01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29일 동쪽 밤하늘에 뜬 달, 滿月이다. 정지순 기자

지난달 29일(음력 12월 17일) 동쪽 밤하늘에 만월이 떴다. 경자년 마지막 만월이다. 경자년은 코로나19로 얼룩진 한 해였다. 마스크는 필수. 1월 3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ㆍ비수도권 2.0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조치 재연장이었는데, 31일 오후 정세균 총리는 "2월 14일까지(2주간) 더 유지하기로 한다"고 발표했다. 경자년을 마감하는 만월을 보며 코로나19가 소멸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새해 신축년에는 마스크 쓰는 일 없는 세상이 되기를 기원한다.

2020 경자년에 촬영한 초승달, 상현달, 보름달, 하현달, 그믐달로 변화되는 모습들을 함께 모아본다.

2020 庚子年의 달모습 초승달, 상현달, 보름달, 하현달, 그믐달의 변화의 모습. 정지순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운희 2021-02-01 11:38:10
경자년의 마지막 아름다운 보름달
신비로운 모습을 정성껒촬영해주신 열정에 감사드립니다 정기자님의 발전을 기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