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 익고 목화가 익는....대구수목원의 가을
수수 익고 목화가 익는....대구수목원의 가을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0.09.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수목원의 수수밭길을 걸어요.
대구수목원 수수밭에 가을이 완연하다. 박미정 기자
대구수목원 수수밭에 가을이 완연하다. 박미정 기자

9월 13일 대구수목원(대구시 달서구 대곡동) 수수밭 사이로 나들이객들이 가을을 즐기고 있다. 대구수목원은 2002년 쓰레기매립장을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조성했다. 면적 약 7만4천 평에 보유 수종은 1천750종에 이른다. 

대구수목원 분수대 옆에 조성한 수수와 목화가 사람들을 반긴다. 아이들과 손을 잡고 나들이 온 성경철(38•대구 달서구 성당동) 씨는 "요즘 시골에서도 보기 드문 수수와 목화를 보게 되어 기쁘다"며 아이들과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대구수목원 나들이객들이 목화밭길을 걷고 있다. 박미정 기자
대구수목원에서 나들이객들이 목화밭길을 걷고 있다. 박미정 기자

분수대가 물을 뿜고 고개숙인 수수 위로 고추잠자리가 여유로운 대구수목원에 가을이 완연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