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수목원에 '석산'이 붉다
대구수목원에 '석산'이 붉다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1.09.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꽃 석산(꽃무릇)이 활짝
늘어난 방문객들 탄성을 자아내
대구수목원, 군락을 이룬 석산이 아름답다. 박미정 기자
 대구수목원의 석산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박미정 기자
대구수목원, 꽃무릇 터널 길. 박미정 기자
대구수목원의 석산 터널 길. 박미정 기자

 

16일 대구수목원에 석산(꽃무릇)이 활짝 피어 방문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식물의 공식적인 이름은 석산이지만 '꽃무릇'이라는 우리식 이름이 훨씬 정겹게 다가온다. 석산은 수선화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로 서해안과 남부지방의 사찰부근에 많이 분포한다. 개화기는 9~10월이다.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해 더욱 애절한 꽃이다. 

대구수목원, 방문객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박미정 기자
대구수목원, 방문객이 석산 군락지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박미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