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아닙니다
제주도가 아닙니다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1.10.1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대명유수지, 억새가 장관이루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
대명유수지 억새밭 전경. 박미정 기자
대명유수지 억새밭 전경. 박미정 기자

 

대구에도 빽빽한 도심을 벗어나면 은빛 물결이 일렁이는 억새밭이 있다. 대구 달서구에 위치한 생태관광지 달성습지와 대명유수지가 바로 그곳이다.

대명유수지 억새밭 데크길에서 방문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박미정 기자
대명유수지 억새밭 데크길에서 방문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박미정 기자

 

대구시는 맹꽁이와 습지생물 등 생태환경 보존을 위해 달성습지와 대명유수지 일원에 맹꽁이 서식환경개선 및 전망데크, 생태탐방로, 생태학습관 등을 조성해 생태보존과 학습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대명유수지 억새가 장관이다. 박미정 기자
대명유수지 억새가 장관이다. 박미정 기자

 

대명유수지는 억새와 갈대가 장관을 이루어 가을철 인증 샷 출사명소로도 입소문을 타고 있다. 최근에는 달서구 대표 관광명소 달서 9경 및 한국관광공사에서 뽑은 '2021년 가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대명유수지 맹꽁이 조형물이 귀엽다. 박미정 기자
대명유수지 맹꽁이 조형물이 귀엽다. 박미정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