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의 연꽃단지 연꽃 활짝 피기 시작
국내 최대 규모의 연꽃단지 연꽃 활짝 피기 시작
  • 정지순 기자
  • 승인 2020.07.10 10: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동구 안심 연꽃단지를 찾아서
활짝 핀 연꽃잎 속으로 들어나 보이는 익어가고 있는 연밥이 보인다. 정지순 기자
활짝 핀 연꽃잎 속으로 들어나 보이는 익어가고 있는 연밥이 보인다. 정지순 기자
예쁘게 보이는 연꽃 봉오리와 활짝핀 연꽃 전경. 정지순 기자
예쁘게 보이는 연꽃 봉오리와 활짝핀 연꽃 전경. 정지순 기자

 

대구동구 안심(반야월)연꽃단지는 국내최대 규모로서 7월초부터 8월말까지 연꽃이 장관을 연출한다. 지난 7월 8일 이곳을 다녀왔다. 공원으로 조성된 곳은 아니기 때문에 전망대와 산책로 이 외의 지역은 연근 생산을 위한 농경지이며 국내 최대 연근 생산지이기도 하다.

안심 연꽃단지의 일부 사유지외 넓은 연 밭에는 동구청에서 관리를 하며 연꽃을 보려오는 관람객들에게 좋은 연꽃을 보여주기 위해 연근뿌리는 수확을 않고 오로지 꽃만을 보기위해 많은 시설공사를 하였고 관리를 하며 연꽃단지의 연꽃을 가까이서 볼 수 있도록 여러 곳으로 편한 테크 길로 되어있다. 그 테크 길 아래는 수로가 되어있어 많은 맑은 물이 흐르고 있었다.

연꽃단지 중앙에서 3층으로 되어있는 전망대가 있어 전망대에서 연꽃단지를 전체를 쉽게 볼 수 있었다. 바람이 불 때면 연꽃의 향기라 할 가 좋은 기분을 느끼기도 했다.

안심 연꽃단지 중앙위치에 있는 전망대와 주변 연꽃 전경. 정지순 기자
안심 연꽃단지 중앙위치에 있는 전망대와 주변 연꽃 전경.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에 잘 만들어져있는 테크 길과 주변 전경.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에 잘 만들어져있는 테크 길과 주변 전경. 정지순 기자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연꽃단지 전경. 정지순 기자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연꽃단지 전경. 정지순 기자
아름답게 피고있는 연꽃들. 정지순 기자
아름답게 핀 연꽃들.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 연꽃 전경들.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 연꽃 전경들. 정지순 기자
연꽃들 사진을 찍어보고 있는 관람객들. 정지순 기자
연꽃들 사진을 찍어보고 있는 관람객들.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에 있는 심터들.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 안에 있는 심터들. 정지순 기자
전망대에서 연꽃단지의 연꽃들을 보며 쉬고있는 관람객들. 정지순 기자
전망대에서 연꽃단지의 연꽃들을 보며 쉬고있는 관람객들. 정지순 기자
연잎에서 고여있는 물방울이 바람에 흔들이는 연잎에 따라 이리 저리 굴러 움직인다. 정지순 기자
연잎에서 고여있는 물방울이 바람에 흔들이는 연잎에 따라 이리 저리 굴러 움직인다. 정지순 기자
연꽃에 대한 글들이 연꽃단지 주변 테크 길에 설치 되어있다. 정지순 기자
연꽃에 대한 글들이 연꽃단지 주변 테크 길에 설치 되어있다. 정지순 기자

안심 연꽃단지에는 연 생태관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임시휴관이라고 되어있다.

연꽃 생태관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출입금지 안내판이 있다. 정지순 기자
연꽃 생태관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출입금지 안내판이 있다.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 테크 길 아래로는 수로가 만들어져 있다. 정지순 기자
연꽃단지 테크 길 아래로는 수로가 만들어져 있다. 정지순 기자

대구지역의 연 재배는 일제 강점기 말에 한 촌부가 재래홍연을 구입해 재배한 것으로 유래가 된다고 한다.

“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 이라는 표현이 있듯 연은 청정함의 비유로 인식되어 왔다. 물 바깥으로 드러나 있는 연꽃이 아름다움[미(美)]을 담당한다면 물 아래에서 싱싱히 뻗어 나가는 연근은 맛[미(味)]을 담당하고 있다.

▷ 연꽃 뿌리 연근(蓮根에) 대해 알아본다.

연蓮 근根. 연꽃의 뿌리, 정확히는 감자처럼 덩이줄기다.

연꽃의 뿌리이지만 아무 연꽃의 뿌리나 먹을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이를 식용할 수 있는 품종은 3~4 종류뿐이다.

표토(表土)가 깊고 유기질이 많은 양토(壤土)나 점질양토(粘質壤土)가 적당하며, 유기질 비료를 사용한다. 재배는 간단하지만 진흙속의 땅속줄기를 상하지 않게 수확하려면 숙련과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보통 10월말에서 11월초에 수확을 하는 가을 연근이 가장 즙이 많고 맛이 좋다고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운희 2020-08-13 10:53:26
아름다운 연꽃 감개무량합니다

한여름철
관광지 소개에 감사드립니다

이운희 2020-07-23 11:03:27
천년의 숨은비밀을 간직한
아름다운 연곷의 비경을 담아주시어 감사합니다
동분서주 활약하시는 기자님의
발전과행 운을빕니다

진미소 2020-07-10 14:04:13
연꽃이 피기 시작하나 봅니다
기자님 덕택에 방에 앉아서 예쁜 연꽃을 볼 수 있고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일부러가도 시간내서 꽃구경 가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