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봉서원 추계향사 봉행
낙봉서원 추계향사 봉행
  • 권오섭
  • 승인 2021.10.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현의 도의와 윤리정신을 추모

낙봉서원보존회(대표 김사호)는 16일 오전 11시 낙봉서원(구미시 해평면 낙성리)에서 관내 유림 등 3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추계향사를 봉행했다.

향사(享祀)는 배향 신위를 모신 사당이나 묘우에서 제물을 올리며 선현을 추모하는 의식으로, 낙봉서원에서는 배향된 강호 김숙자 선생을 비롯한 5현(강호 김숙자, 진락당 김취성, 구암 김취문, 용암 박운, 두곡 고응척)의 덕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향사를 매년 봉행하고 있다.

이날 향사의 초헌관은 장세용 구미시장, 아헌관은 진락당 김취성 선생의 후손인 김광조씨, 종헌관은 강호 김숙자 선생의 후손인 김희성씨가 선임되었다.

초헌관을 맡은 장세용 구미시장은 “성현들의 도의와 윤리정신을 기리며 공덕을 널리 알려 성현들의 사상과 정신을 계승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낙봉서원은 문화재자료 제222호(지정 : 1989. 5. 29)이며, 1646년(인조 24)유림의 뜻으로 세웠으며, 1787년(정조 11) 사액서원으로 승격되어 선현을 배향하고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했다. 1868년(고종 5)에는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됐다. 1931년에 지방유림의 발의로 복원된 이래 제향을 지내오다가, 1977년 묘우를 다시 세우고 위패를 봉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