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
  • 배소일 기자
  • 승인 2019.07.12 17:5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도 보고 뽕도 따고..
PIXTA제공
PIXTA제공

내일 모레면 칠 땡(77)이다. 그대는 숙녀라서 나이가 없다.

둘이 사는 우리 집은 한 방 쓴 지가 가물 가물.

나는 아직도 위, 아래 사지가 멀쩡, 똘똘한 펀이다.

편이 아니라, 때로는 너무 똘똘해서 감당이 불감당이다.

아래는 더더다. 그대가 어떤지는.. ? 내게는 수수께끼.

 

어찌 감당하냐고?

10년 전 어찌어찌 각방 선언이 있었고, 그럭저럭 버텨온

그 인고의 세월을 체면이라는 바늘 하나로 찔러 왔던 거지.

에이~ 그럴 리가! 참 용한 영감 아니면 틀림없이 ‘임포텐스’라고?

아니! 나는 용하지도, 발기부전도 아닌 지극 정상 영감이야.

 

그래서 오늘 밤에는 그대에게 애타게 고백할 참이야.

영국 여왕 부군 필립 공(97)이

“전하! 제가 오늘 밤, 여왕님 곁으로 가도 괜찮으실지요?”라고 여쭙듯,

똑똑~똑똑 “제가 있짜나요 10년 만에

별도 보고 뽕도 따고 싶어요

허락해 주실 거지요 마님! 아님, 마시고요"  통사정 해볼 거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문식 2019-07-13 19:44:17
ㅎ 배 기지님 불참 이목회만 갔구먼 !

배소일 2019-07-13 19:24:15
이 박이 들러셨네. 다음 이목회서는 용안 뵙기를~~^^

이문식 2019-07-13 18:12:23
마누라 왈
1, 멀리 떨어져 각방 쓰기옌 너무나 아까운 당신 ㆍ
2, 21세기 최상의 무기 비아그라를 십분 활용하는 당신 ㆍ
3, 샤넬5 보다 훨 진한 노인향 을 가진 당신ㆍ
4, silver fox 같이 듬성한 은빛머리 털이 내 맘을 뒤 흔드는 당신 ㆍ
5, 오늘 아침은 우리가 뭘 먹었노 ? 물어오는 귀여운 당신 ㆍ
6, 식후엔 꼬박 꼬박 약 챙겨주는 고마운 당신 ㆍ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