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7백만 시대, 노인의 걱정과 소망은 무엇인가?
노인 7백만 시대, 노인의 걱정과 소망은 무엇인가?
  • 제행명 기자
  • 승인 2019.07.08 09: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의 고통을 해결해야 복지국가
즐거운 도전, 새로운 시니어로 변신하는 어르신들
남구예랑노인복지센터 대구광역시노인종합복지관 재능나눔 은빛공연단 활동 모습
남구예랑노인복지센터 대구광역시노인종합복지관 재능나눔 은빛공연단 활동 모습

노인인구 7백만 시대 노인의 걱정과 소망은 무엇인가? 100세 인생은 선택의 문제도 아니고 새로운 아이콘도 아니다. 노인의 사고(四苦)를 빈고 병고 무의고 소외로 들고 있지만 지난해 정부가 노인의 날을 맞아 65세 이상 노인 1천 명을 대상으로 7개월 동안 노인인권 실태를 연구한 결과에 의하면 ‘가난과 세대 갈등‘이 가장 큰 고민으로 나타났다.

가난한 노인들은 대구에서도 각급 교회 사찰에서 운영하는 무료급식소에는 매일 수 백 명이 지하철을 타고 공짜 점심을 먹으려 다닌다.

구정모(서구)는 ‘나이 때문에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거나 쫓겨난 경우도 많다’고 털어났다.

설문조사의 세대갈등 문제는 청장년 10명 가운데 9명은 노인세대와의 소통이 어렵다고 답했고 또 10명 중 8명은 세대 갈등을 심하게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김우근(중구 동성로) ‘외국인만큼이나 문화차이가 있다고 생각된다. 노인 분들도 저희들을 이해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경제적 사회적으로 고립된 노인 4명 중 1명은 생을 끝마치고 싶다는 극단적인 생각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OECD 국가 중 노인빈곤과 자살률이 세계1위이다.

이희봉(대구광역시 노인인권위원 팀장) : ‘저 출산 취업문제 등 청년들의 경제적 어려움과 맞물려 노인들의 혐오현상이 우려된다. 세대갈등 해소를 위한 정부 지자체 사회단체의 역할강화가 매우 필요하다.'

독거노인, 노인의 고독, 우울증 문제도 큰 과제중 하나다.

최우남(수성구) : ‘핵가족으로 자식들과 멀리 떨어져 있어 가족이 아무런 도움이 못된다. 이웃에 사는 친구들과 도움을 주고받으며 즐거움을 함께한다.’

이한나(가정복지회 대구노인자살예방센터 팀장) ‘노인은 가족, 친구간의 대화와 소통을 나눌 수 있는 비밀아지트 시니어카페 등이 많이 생기면 계층갈등이 완화되고 웃음과 즐거움이 사회에 확산될 수 있을 것이다.’

뉴스/유튜브에서는 요즘 초고령사회 일본에서는 노인들이 슈퍼마켓에서 생선이나 고기를 훔쳐 감옥에 가기를 원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고 한다. 감옥에 가면 사람이 북적거려 외롭지 않고, 교도소에서 자신의 건강까지 살펴 주고 운동도 시켜준다. 교도소가 노인의 피난처로 바뀌서 정부가 골치를 앓고 있다고 한다. 캐나다 서는 노인들의 외로움을 달래주기 위해 ‘루드비히’라는 말하는 노인인형을 독거노인들에게 공급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초고령사회가 눈앞이다. 노인문제의 제도적 뒷받침이 시급해 보인다. 노인은 신체적 사회적 지위 하락, 정신적 기능감퇴, 죽음 불안 등 심리적으로 많은 변화를 겪게 된다. 성숙한 어른으로 자기관리와 사랑으로 젊은이의 맨토로서 연장된 생애를 보다 의미 있고 소중하게 인식하지만, 쉽지 않다. 사회적 변화에 적응력 향상과 성숙이 필요하다.

고산노인복지관 재능나눔 상담안내활동 모숩
고산노인복지관 재능나눔 상담안내활동 모숩

대구광역시에서는 대구광역시노인종합복지관, 수성구 고산노인복지관, 남구 대덕노인복지관 등 노인들의 재능 나눔 활동을 적극지원하고 있다. 노인들의 재능 나눔은 평생 배우고 경험한 일들을 사회참여를 통하여 대인관계의 새로운 친구를 만들고 건강을 지키며, 지역사회 공헌과 보람을 느끼게 한다. 예술 활동, 상담활동, 기타활동으로 구분 모집하여 교육 시스템을 짜서 월3회식 진행한다. 예술 활동은 문화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요양원 요양병원 노인정에서 공연을 펼친다. 상담활동은 독거노인 안부전화 복지관의 친구상담, 가족 상담, 성상담 등을 하고 있으며 기타활동으로 교통문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남구대덕노인복지관 재능나눔 문화예술활동 모습
남구대덕노인복지관 재능나눔 문화예술활동 모습

정인수(대구광역시노인종합복지관 재능단장) “부족한 재능이지만 저희들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 해주는 복지관 관계자에게 너무 고맙고 어르신들과 함께 어울려 공연하는 날은 기쁘고 관중의 웃음과 박수 소리에 가슴이 뛴다."

김순임 대상자(남구) “예술단 공연이 기다려지고 함께 노래 부르고 춤추는 시간은 외로움을 달래주고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이다.”

 

김상아(대구광역시노인종합복지관 재능 나눔 담당 복지사) “끼가 넘치는 어르신들의 예술 활동은 소외 계층의 어른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저의 기획보다 행복전달자로 손색이 없다. 상담자선생님들에게도 항상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다. 공연현장에서는 나의 미래 모습, 멘토와 시니어 거리를 그려 본다”.

우리사회의 노인문제는 복합적인 문제가 뒤섞여 있지만 우리민족은 동방의 예의지국 효의 문화를 간직하고 살아온 사람들이다. 계층갈등은 대화와 소통이다. 청장년의 일자리를 탐하지 않고 노인들이 잘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이 노인 최고의 복지이다. 초고령사회는 국가 재정만으로 노인복지문제를 해결 할 수 없다. 노인들의 전문재능 활동을 지원하고 자원봉사 활동으로 사회에 환원하는 사업은 미래 초고령사회의 복지 모델이 될 수 있다. 앞서가는 초고령사회의 일본과 북유럽의 노인 사회시스템을 벤치마킹하여 우리 실정에 맞는 새 모델을 만드는 것이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a7kim 2019-07-09 16:35:53
초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노인들의 재능을 썩히지 않고 발굴하여
다양한 활동을 한다니 참 다행입니다.
좋은기사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