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로 구하기 힘들어진 마스크!
코로나19 위기로 구하기 힘들어진 마스크!
  • 정지순 기자
  • 승인 2020.02.2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진가 대구에서 나와 접촉한 자와 동선이 많아 대구 경북은 어수선하고
심각한 수준이다. 그 와중에 마스크가 품절이라 구입할 수가 없다.
대형마트 마스크 진열대에는 마스크가 품절이다.   정 지순 기자
대형마트 마스크 진열대가  텅 비어 있다.    정 지순 기자
마스크 구입하기 위해 온 분이 진열대를 주시하고 있다.   정 지순 기자
마스크 구입하기 위해 온 고객이 진열대를 주시하고 있다.    정 지순 기자
텅빈 마스크 진열대와 구입하기 위해 온 분이 텅빈 진열대를 바라만 보고 있다.정 지순 기자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온 고객이 텅 빈 진열대를 안타까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정 지순 기자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대구와 경북에서 대량으로 발생하면서 대구의 분위기는 어수선하고 심각한 수준이다. 그 와중에 마스크가 품절이라 구입할 수가 없다.

2월 21일 현재 대구 경북에서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집단 감염 사태 확산에 대한 우려가 걷잡을 수 없는 가운데, 마스크 구입하기가 정말 어려워졌다.

대형마트 마스크 진열대 텅빈 모습이다.   정 지순 기자
대형마트 마스크 진열대 텅빈 모습이다. 정 지순 기자

 

"대형마트에 마스크를 구입하려 몇 번을 들렸지만 품절이 되어 돌아오곤 했는데,  대형마트 출입구에서 오전 개점시간 전 부터 기다렸다가 개점시간 시작과 동시에 진열대로 뛰어가 겨우 몇 개 있는 것을 구입했다"는 한 고객의 표정이 어둡다. 

1인당 30개로 이하로 안내 표시가 되어 있지만 무용지물이다.

마트의 담당자에게 언제 마스크가 입고되는지 문의했지만 언제 들어올 지 알 수 없다는 대답만 돌아온다.

코로나19가 모든 것을 멈춰버린 대구, 빨리 그 끝이 보였으면 한다.

대형마트 마스크 진열대 앞 구입 안내판이다.   정 지순 기자
대형마트 마스크 진열대 앞 구입 안내판이다.     정 지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