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부인' 심비디움
'귀부인' 심비디움
  • 정지순 기자
  • 승인 2020.02.1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 이야기, 양란-심비디움 꽃
1개월 전 부터 꽃을 맺은 것이 꽃을피기 시작하는 양란 시비디움 꽃이다.정 지순 기자
1개월 전 부터 꽃을 맺은 것이 꽃을피기 시작하는 양란 심비디움 꽃이다.    정 지순 기자

2020. 02. 12. 오전, 거실과 베란다에 놓아 두었던 화분에서 꽃망울을 맺어 피기 시작하는 양란 심비디움 -

올망졸망한 꽃봉오리들이 탐스럽고 아름다워 카메라에 담았다. 비가 오는 날이라 화려한 상태의 꽃 사진에는 조금 못 미치는 것 같다.

심비디움화분은 지난해 가을 시골에 있는 동서네 집에서 얻어 온 것이다. 당시만 해도 꽃에 대해서는 문외한이었다. 그저 꽃이 탐스럽고 오종종 무리를 지어 피는 모양이 아름다웠고 개화 기간이 다른 꽃에 비해 길다는 점이 마음에 와 닿은 것 같다.

거실 베란다에서 신비디움이 많은 화분의 꽃을 재치고 제일먼저 올해 꽃을 피기시작하며 과시하는 것 같다.    정 지순 기자
거실 베란다에서 심디움이 많은 화분의 꽃을 제치고 제일 먼저 올해 꽃을 피기 시작하며 뽐내는 것 같다.비가 내리는 날씨라 빛이 없는 상태에 거실의 조명빛 아래 촬영한 것이라 자연의 빛과는 현저히 차이가 있다.정 지순 기자
양란 신비디움 꽃 봉오리에서 피우는 꽃의 모습이 탐스럽고 아름다운 모습이다.정 지순 기자
양란 심비디움 꽃 봉오리에서 피우는 꽃의 모습이 탐스럽고 아름다운 모습이다.    정 지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