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19년째 산에 오르다! 김현옥 씨
암환자 19년째 산에 오르다! 김현옥 씨
  • 신문수 기자
  • 승인 2019.07.08 18: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룡산 오르기가 일상이 되어버린 삶
끈질긴 등산으로 암과의 동행하는 삶

김현옥(56 달서구 이곡동)씨는 2000년 7월에 경대 이비인후과에서 비인강암 판정을 받았다. 순간 머리가 하얗고 아무런 생각이 나지 않고 왜 하필이면 나일까? 세상을 원망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러다 우연히 마지막으로 의지할 곳은 자연이라 생각하고 집 가까이있는 와룡산을 오르기 시작하여 일주일에 6회 19년째  산을 오르기 시작하여 그 횟수가 6,000여회! 그를 동행 취재했다.

- 와룡산은 언제부터 오르기 시작 했으며 동기는 무었입니까?

▶ 2000년 7월에 경대병원 이비인후과에서 비인강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좌절하고 모든것을 포기하고 있던 어느 날, 아파트 베란다 문을 열고 먼 산을 바라보니 산이 나를 부르는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암 후유증으로 왼쪽 눈은 시력을 잃었고, 왼쪽 귀도 청력을 잃었어요. 오른쪽 눈은 물체가 겹쳐 보이고 초점이 잡히지 않아 일상생활에 불편함은 이루 말할 수 없었지요. 하지만 살겠다는 의지 하나로 산을 오르기 시작하여 , 넘어지고 일어서기를 반복하며 와룡산을 오르기 시작하였습니다.

- 와룡산은 일주일에 몇 회정도 오르고 어느 코스를 이용 합니까?

▶ 특별한 일이 없으면 월요일~토요일 주 6회 정도 오르고 있으며, 코스는 불미골 공원에서 시작하여 와룡산 체력단련장을 거쳐 용두봉에 갔다가 다시 와룡산 정상을 거쳐서 제2헬기장까지 갔다가 되돌아오는, 정상을 거쳐서 불미골 공원으로 내려오는 코스입니다. 등산시간은 약 3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 와룡산을 꾸준히 오르면서 느낀 점은?

▶ 매일 산을 오르면서 이 순간 살아 있음에 감사합니다. 산에 오르는 순간만은 모든 사람이 평등하고, 산에 오르면 산이 포근하게 마치  엄마 품처럼  품어주는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내 인생에 대하여 돌아보는 계기가 되고 오늘도 해냈다는 성취감도 있습니다.

- 와룡산은 언제까지 오를 생각인지?

▶ 건강이 허락 하는 한 계속 오르고 싶습니다. 산에 오면 지인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암 환자라는 사실을 잠시라도 잊을 수 있고 통증을 느끼지 못합니다. 동병상련이라고나 할까요? 산에 오면 여러 부류의 환우들을 만나고 서로 아픔을 공유하고 정보를 교환할 수있어 투병생활에도 도움이 됩니다.

- 와룡산을 이용하는 등산객에게 부탁의 말은?

▶ 와룡산은 달서구 서구 달성군 3개 지자체가 공동관리하는 이 지역의 허파같은 존재입니다. 많은 사람이 이용하다 보니 쓰레기 문제, 체력단련장에 비치되어 있는 운동기구 관리문제 ,자연 훼손문제가 발생되고 있습니다. 이용자 모두에게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쓰레기는 되가져가기, 사용한 운동기구는 제자리에 두기, 이 자연이 오래도록 그대로 보존되기를 희망합니다.

- 마지막으로 환우들에게 부탁의 말은?

▶ 와룡산을 찾는 등산객 중에 다양한 종류의 환우들이 있다고 듣고 있습니다. 한 번뿐인 인생 절대 포기하지 마시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고 병마와 싸워 이긴다는 생각보다는 평생을 동행하는 동반자로 생각하며, 저의 이런 투병기가 환우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합니다.

   

와룡산 입구 불미골 공원에서 신문수 기자
와룡산 입구 불미골 공원에서 신문수 기자
와룡산을 오르다 잠시 목을 축이고 신문수 기자
와룡산을 오르다 잠시 목을 축이고 신문수 기자
와룡산 정상에서 지인과 함께 신문수 기자
와룡산 정상에서 지인과 함께 신문수 기자
와룡산 제1헬기장에서 신문수 기자
와룡산 제1헬기장에서 신문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술 2019-07-09 12:57:07
감명있게 잘읽어습니다.~~

이호승 2019-07-08 22:45:21
김현옥님 님의 삶이 아름다움을 동시대 사람으로서 응원합니다. 6개월 시한부 판정을 이겨내고, 19년 동안 잘 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속 건강 잘 유지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자연이, 등산이 우리의 삶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게 되어 고맙습니다. 앞으로 저도 운동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기사 작성한 신문수 기자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시니어에 도움되는 기사 많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