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초등학교 43회 동기회
의성 초등학교 43회 동기회
  • 방종현 기자
  • 승인 2019.04.0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8년 역사의 의성초등학교 43회 동기들의 만남 ... 노당익장(老當益壯)
동기회에 참석한 79세 동기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기철, 박용진, 강정생, 유명자, 오숙내 씨.
동기회에 참석한 79세 동기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기철, 박용진, 강정생, 유명자, 오숙내 씨.

 

1906년 설립되어 올해로 창립 108주년을 맞는 의성 초등학교(경북 의성군 의성읍 소재)는 지금까지 17.500여 명(2018년 기준)의 졸업생을 배출한 유구한 역사를 가진 학교다.

의성 초등학교를 1954년에 졸업한 79세의 노익장들이 동기회를 하고 있는 곳을 찾았다. 의성과 대구, 서울에 사는 동기 몇 명이 만나는 장소에 연락이 되어 취재를 했다.

동기회 회장인 박용진 씨는 고향인 의성에서 국회의원에 출마한 이력도 있는 분으로 지금은 노인 요양원 ‘기쁨의 집’을 운영하고 있다. 박회장은 의성은 마늘로 국내에서 유명하지만 스포츠를 통해 세계를 놀라게 한 컬링이 있다고 했다. 듣고 보니 평창에서 동계 올림픽이 열릴 때 컬링이 생소했지만 "영미! 영미! "하고 외치던 '팀 킴' 이 생각났다.

함께 온 강정생 씨는 의성은 삼한시대에는 조문국이었다며 금성면에 조문국 박물관이 있다고 한다. 또한 춘산면의 빙계 계곡과 옥산면의 금봉 자연휴양림과 사곡면 산수유 꽃피는 마을은 빼놓을 수 없는 명소라 하는 등 역사의 고장 의성 자랑이 끝이 없다.

서울 사는 김기철 씨는 동기회의 마당발로 모두를 함께 아우르는 친화력을 가진 분이다. 동기 중에 대법원 판사를 지낸 이용우 판사가 있다며 이 대법관이 퇴임식에서 ‘저는 우리의 헌법상 체제인 자유 민주주의를 너무나 사랑합니다. 아무리 통일이 우리의 염원이라 하더라도 자유민주주의가 없는 통일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멋진 동기라며 엄지 척을 해 보인다. 이종욱 동기는 언론인으로 이름을 날렸고 의성 읍장을 지낸 서해일 동기도 있다고 자랑을 빼놓지 않는다.

대구에서도 여학생 두 분이 참석했다. 유명자 씨는 전문직인 약사라서 아직도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숙내 씨는 울산에서 의료법인 제일병원의 이사장을 지낸 분이다. 동기동창 다섯 분을 본 느낌이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가듯 연륜과 관록이 배어나는 참으로 편안한 모습이다.

백년대계란 말이 있듯 교육의 중요함은 누구나 인정을 한다. 100년의 세월을 넘어 또 새로 올 100년을 맞이하는 의성초등학교는 1906년 사립 문소학교로 출발하여 1908년 의성 공립 보통학교로 개명을 했다. 다시 1958년 의성 초등학교로 개칭하고 학명 통일로 1966년 의성 초등학교로 개칭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매년 10월 의성초등학교 교정에서 총동창회 체육대회가 열리는 날 43회 동기 동창회도 30 여 명이 참가한다고 한다. 동창회 휘날레는 교가 합창이라며 소개한다.

‘구봉산 줄기 뻗은 후죽 옛 터에 한가운데 이룩한 우리 의성교 빛나도다. 일백 년 역사와 전통 그 속에서 자라난 이만의 영재'

 

의성 초등학교 총동창회 체육대회
의성초등학교 총동창회 체육대회
본부석에 앉아 예우받는 선배기수
본부석에 앉아 예우받는 선배 기수들
본부석에서 예우받는 43회 동기
 43회 동기들이 본부석에 앉아 있다. 
10년전 체육대회에 출전한 43회 동기회
10년 전 체육대회에 출전한 43회 동기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