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임인년 소확행 대구, 든든한 대구” 중점 과제 강조
권영진 대구시장, “임인년 소확행 대구, 든든한 대구” 중점 과제 강조
  • 정양자 기자
  • 승인 2022.01.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중심, 현장 중심의 실질적인 설맞이 종합대책 마련 지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1월 11일(화) 오전 9시 영상회의로 열린 올해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올해 대구시는 힘든 시민들에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주는 ‘소확행 대구’, 또 코로나19로 힘든 시민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든든한 대구’를 시정의 중점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시 확대간부회의.  대구시 제공
대구시 확대간부회의.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가 3년째 이어지고 있는 만큼 지친 시민들에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주는 정책을 추진하고 코로나19로 힘든 시민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든든한 대구를 실현해야 한다”며, “소확행 대구와 든든한 대구를 위해서는 현장을 직접 발로 뛰고 창의적인 생각을 가지고 정책을 발굴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설을 앞두고, “계속되는 코로나에 어려운 기업, 근로자, 시민들이 많을 것”이라며, “공동체 역량을 모아서 시민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특히 시민 중심, 현장 중심의 생각으로 특단의 설맞이 종합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새해에 새롭게 바뀌는 정책과 제도에 대해 보고를 받은 권영진 대구시장은 “달라지는 제도, 정책들은 시민들의 삶과 대구 경제의 미래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시민들께 잘 알려 시민이 피부로 와닿게 해야 한다”라며, “특히, 정책의 부족한 부분들을 어떻게 보완할지, 더 새롭게 개편할지를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