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삭한 식감, '셀러리 장아찌'
아삭한 식감, '셀러리 장아찌'
  • 노정희
  • 승인 2019.11.3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 안정시키는, 갱년기에 좋은 식품
셀러리의 루테올린 성분은 치매예방 효과
셀러리 장아찌
셀러리 장아찌

예전 마요네즈 광고할 때 등장하는 채소가 셀러리이다. 소스를 듬뿍 찍어 아삭아삭 씹어 먹는 모습만으로 건강해지는 느낌이었다. 요즘은 다이어트의 적이라며 마요네즈를 꺼리는 경향이 있다.

셀러리는 주로 주스와 샐러드에 사용하지만 한두 번 먹다가 밀쳐두는 경우가 있다. 양식을 즐긴다면 먹다 남은 셀러리를 요리에 응용하면 좋을 것이다. 재료를 갖추면 좋겠으나 집에 있는 것만으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가 페스토(Pesto)이다.

익히지 않고 으깨서 먹는다는 뜻의 페스토는 재료에 따라 이름을 붙이면 된다. 올리브유와 마늘, 견과류 등을 넣어서 믹서하는데, 딱딱한 견과류라면 미리 갈아두었다가 나중에 혼합한다. 기호에 따라 분말 치즈와 소금, 꿀을 섞으면 ‘셀러리 페스토’가 완성된다. 빵에 바르거나, 파스타에 버무리면 훌륭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셀러리 잎은 데쳐서 무쳐보자. 잎이 억센 편이라 일반 채소보다 조금 더 데치고, 쓴맛이 강하다면 설탕을 약간 넣어 무치면 완화시킬 수 있다. 셀러리 줄기는 어슷하게 썰어 볶아 육류와 생선 요리에 곁들여 보자. 상큼함과 더불어 잡냄새도 없애준다.

그보다 더 셀러리를 즐기는 방법이 있다. 장아찌를 만들면 된다.

1. 셀러리 굵은 줄기는 세로로 두어 번 칼질한다. 너무 잘게 썰면 모양이 없으니 적당한 크기로 준비한다.

2. 유리병에 재료를 담아두고 간장소스를 만든다. 물:간장:설탕:식초=1:1:1:1로 잡아서 팔팔 끓인다. 뜨거운 간장소스를 재료에 붓는다. 냉장고에 레몬이 있다면 썰어서 몇 조각 넣는다. 몇 시간 후에 바로 먹을 수 있다.

셀러리는 미나릿과에 속하며 이파리와 줄기에 독특한 향이 배어있다. 비타민 및 무기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약선으로는 달고 맵고 약간 쓰며 시원한 성질을 갖고 있다. 흥분, 불안한 증상에 신경을 안정시키는 작용을 한다니 갱년기 여성에게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또한, 셀러리에 함유되어있는 루테올린이라는 성분은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단 과다섭취할 때는 복통과 설사를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