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돈 찾아드려요"…정부, 독거노인 방문 지급 서비스
"잠자는 돈 찾아드려요"…정부, 독거노인 방문 지급 서비스
  • 도창종 기자
  • 승인 2019.10.0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자는 재산을 온라인으로 확인하거나, 직접 찾아가기 어려운 노인들을 대상으로 정부가 휴면재산 방문 조회·지급 서비스를 시행한다.

금융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올해 말까지 복지부의 '노인 돌봄 기본 서비스'를 통해, 독거노인의 휴면재산을 찾아준다.

‘노인 돌봄 기본 서비스’는 만 65세 이상 취약 독거노인 약 30만명을 생활관리사가 정기적으로 방문하거나 유선 연락을 통해 안전을 확인하고, 보살피는 정책이다.

생활관리사들은 독거노인을 돌보는 한편 휴면예금 조회신청서 작성을 도와, 신청서를 서민금융진흥원이나 각 금융권 협회에 제출해준다.

이후 진흥원과 각 협회에서 개인정보로 휴면재산을 조회한 뒤, 문자 등을 통해 결과를 어르신들에게 알린다.

본인이 직접 금융회사 지점을 찾아 받는 것이 원칙이지만, 거동이 불편한 경우 등에 한해 대리 수령 등 다른 방법으로 받아볼 수 있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계획된 ‘노인 돌봄 기본 서비스’를 통해 우선 휴면 자산을 찾아준 뒤 내년에는 지원 대상을 고령층, 장애인 전반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장기간 거래가 없어, 금융사에서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한 돈은 2008년 2천704억원에서 올해 8월 말 1조3천348억원으로 급증했다.

특히 전체 휴면재산 중 21%(3천85억원)를 차지하는, 노년층은 온라인 휴면재산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