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 이야기] 설중매
[야생화 이야기] 설중매
  • 김동남 기자
  • 승인 2021.04.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중매

 

박상호

 

당신 그리는 마음 그림자

아무 곳에나 내릴 수 없어

눈 위에 피었습니다

 

꽃 피라고

마음 흔들어 주었으니

당신인가요

 

흔들리는

마음마저 보여주었으니

사랑인가요

 

보세요

내 향기도 당신 닮아

둥그렇게 휘었습니다

 

겨우내 걸러낸 나무의 꿈이 가지 끝에서 선홍색으로 빛나고 있다. 그는 봄꽃이 아니다. 가는 겨울이 마지막 선물로 방점을 찍는, 이름하여 눈 속에 피는 꽃이라 설중매라 불렀다. 때가 때인지라 어지러운 세상사에 굳이 눈을 고집하지 않는다. 너의 미소에 세상은 마냥 설레고 흐린 날에도 눈부시다. 바람도 공기도 달빛까지도 가던 길 잠시 멈추고 이들 앞에서 숨을 고른다.

일찍이 고결한 이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고결한 꽃

인고의 세월을 견디고 불의에 굴하지 않는 꽃이라 하여 선비들의 붓끝에서 끊임없이 피어나는 꽃, 매화.

 

‘매화는 여리지만 결코 지는 법이 없다. 피어날 뿐이지 지지 않는다. 스스로 꽃잎 하나하나를 떼어내 바람에 실어 풍장한다. 흩어져 사라질 뿐 먼지를 덮고 땅에 눕지 않는다.’

어떤 분의 산문집에서 발견한 글이었다. 매화를 이보다 명징하게 표현할 수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