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성류굴 여행
울진, 성류굴 여행
  • 이흥우 기자
  • 승인 2022.12.0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수가 석회암층 녹여 만든 석회동굴
석순 지구 기후 변화 해석 중요한 지질학적 자료
성류굴 내보 모습. 이흥우기자
성류굴 내부 모습. 이흥우기자

성류굴은 지하수가 석회암층을 녹여서 만든 석회동굴이다. 동굴내부에는 종유석, 석순, 석주,동굴진주등의 다양한 동굴 생성물이 분포한다. 동굴 전체길이는 약 870m이며 이중에서 270m가 개방 되고 있다.

성류굴 내부를 흐르는 물은 동굴 앞을 흐르는 왕피천과 연결되어 있다. 성류굴에서 관찰되는뒤틀어진 석주는 지진에 의해 끊어진 후 다시 달라 붙은 것으로 세계적으로 희귀한 현상이다.

터널 마지막 부분. 이흥우 기자
동굴 마지막 부분. 이흥우 기자

석순은 오랜시간에 걸쳐 물방울이 바닥에 떨어진후 굳어서 형성된다. 성류굴에서는 물에 잠겨있는 석순도 볼수 있다. 이것은 석순이 만들어진 후, 지하수위가 상승하여 동굴 바닥위로 물이 차 올랐음을 의미한다.

성류굴 입구 안내 간판. 이흥우 기자
성류굴 입구 안내 간판. 이흥우 기자

따라서, 성류굴의 물에 잠긴 석순은 지구의 기후 변화 해석에 매우 중요한 지질학적 자료가 된다. 2012년에는 성류굴에서 약 4천만 년 전에 멸종 되었다는 알려진 생물종인 ‘프람보사이테르 레프릭타(Frambocythere replicta)’가 세계 최초로 살아있는 상태로 발견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