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사진-영상

시니어매일은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는 신문입니다. 참여하신 독자께는 소정의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미국의 현충일(Memorial day)과 한국의 현충일(Memorial day)을 생각하며
icon 정병기
icon 2020-05-22 06:24:13  |  icon 조회: 16
첨부이미지

미국의 현충일(Memorial day)과 한국의 현충일(Memorial day)을 생각하며

 

현충일( 顯忠日 Memorial day)은 쉬는 날이 아닌 의미를 생각하며 경건하게 보내야,정치권. 사회지도층들은 숙연한 자세로 국민 앞에 모범을 보여주고 실천해야,

 

미국 현충일(Memorial day)은 매년 5월 마지막 주 월요일을 메모리얼 데이로 지키는 미국은 전쟁에서 나라를 위해 생명을 바친 순국선열들을 기념하고 기억하는 행사가 전국단위와 개인적인 행사로 열린다. 국가와 자유를 위해 받친 희생을 최고로 예우하고 있다.

 

미국은 매년 5월의 네 번째 월요일인 이 공휴일은 미국인들이 죽은 사람들을 추모하는 날이 바로 미국의 현충일(Memorial day). 처음에는 남북 전쟁에서 전사한 장병들의 무덤에 깃발과 꽃을 가져 다 놓은 날로 시작되었다. 그렇지만 이제는 모든 전쟁에서 전사한 장병들과 그 밖의 다른 경우에 사망한 모든 사람들을 함께 추모하는 날로 바뀌었다. 이날은 전국에 공원과 도로변 그리고 주택에서는 성조기가 조기로 게양되고 경건한 마음과 자세로 보내며 추모한다.

 

우리나라는 현충일(顯忠日)은 바로 한국의 현충일(Memorial day)로 제65회를 맞는다. 국토방위에 목숨을 바친 이의 충성을 기념하는 날로 매년 66일이며, 공휴일로 지정되어 있으며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 및 전몰장병의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는 행사를 하며 조기게양을 한다. 그러나 전후세대가 늘어나고 신세대들이 그 중요성을 잊고 있고 경건해야 할 현충일이 쉬거나 공휴일로 착각해 전국 유원지나 골프장에 인파가 만원이며 가정이나 관공서에도 조기가 제대로 게양되지 않아 지적받고 있는 현실이다. 또한 사건 사고가 많이 발생해 안타깝다.

 

우리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받치신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에 감사해야 하며 6일 현충일(顯忠日)에는 경건한 마음과 자세로 조기를 게양하고 조용히 보내야 할 것이다. 우리는 나라에 받친 충혼은 영원히 겨레의 가슴에 임들은 불멸하는 민족혼의 상징 날이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나라에 충성하고 희생하신 국가유공자분들에 대한 고마움과 호 홀대받는 일이 없는지 한번 돌아보고 챙기게 되어야 할 것이다. 이제는 성숙한 대한민국 국민으로 시민의식을 발휘하여 현충일에는 음주가무. 고성방가를 자제하고 숙연한 마음과 자세로 그날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계기가 되기를 아울러 바란다. / 정병기<보훈가족>

 

 

2020-05-22 06:24:13
121.130.63.8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