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장사문화 선진도시 구현
구미시, 장사문화 선진도시 구현
  • 권오섭 기자
  • 승인 2019.07.16 17: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최대 규모 공설숭조당 2관(30,000기) 개관
첨단 친환경적인 장사시설...화장부터 봉안까지 원스톱 장사서비스
공설숭조당 2관 개관식. 구미시 제공
공설숭조당 2관 개관식. 구미시 제공

구미시는 7월 16일 오후 3시 옥성면 선상동로 419-1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하여 국회의원, 시‧도의원, 기관단체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설 숭조당 2관 개관식을 갖고 시민들에게 선진장례서비스를 제공한다.

숭조당 2관은 총사업비 93억 원을 투입하여 연면적 3,615㎡(1,060평), 지하 1층, 지상 3층의 건물로 대구‧경북 내 최대 규모인 봉안함 30,000기를 안치할 수 있으며, 4개의 분향실과 5개의 휴게실을 구비하여 유족들이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또한, 75KW용량 출력의 태양광설비를 설치해 자체 소비전력의 대부분을 조달할 수 있으며, 자연광을 최대한 이용하는 건축 설계로 녹색건축 예비인증 및 본 인증 심사를 통해 친환경 건축물로 인정받은 자연과 조화를 이룬 현대화된 친환경 봉안시설이다.

특히, 어린이‧노인‧장애인‧임산부 뿐 만 아니라 일시적 장애인 등 누구라도 시설 접근 및 이용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시설을 갖추어 BF(Barrier Free)인증을 받았으며, 숭조당 1‧2관을 동시에 관리할 수 있도록 무인감시시스템 설치와 보안시스템의 원격 중앙제어 방식으로 작은 인력으로도 운영과 유지관리가 용이하도록 설계됐다.

지난 2010년 55.8%에 비해 2018년 말 기준 화장률은 82.1%로 26.3% 증가하였으며 그와 함께 봉안시설의 수요도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요즘, 숭조당 2관의 30,000기 안치 규모(1‧2관 총 약 40,000기)는 앞으로 35년간 봉안 수요를 해결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로써 대구‧경북 내 최대 공설 봉안시설을 갖춘 구미시는 지난 2016년 9월 개원하여 운영 중인 시립화장시설 구미시추모공원과 함께 화장에서 봉안까지 원스톱으로 장사서비스를 지원함으로써 구미시민에게 마지막 순간까지 배려와 책임을 다할 수 있게 되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고인의 혼을 정성과 예를 다해 모시고, 유족들 에게는 위로와 치유의 공간이 될 수 있는 최고의 시설과 장례의전서비스를 제공하여 선진장사문화 선도로 시민이 행복한 구미를 만들겠다”고 개관 소감을 시민과 함께했다.

※BF(Barrier Free)인증이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으로, 장애인 등이 대상시설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시설의 설치·운영을 유도하기 위하여 만든 인증으로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신축하는 청사, 문화시설 등의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 중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시설의 경우 의무적으로 인증을 받아야 함. (교통약자법 제17조의2 관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손영익 2019-07-17 15:39:49
권기자 화이팅~!^^♡♡♡

똘레랑스 2019-07-16 17:29:53
대구에도 이러한 시설이 생겼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