壟斷(농단)
壟斷(농단)
  • 신문수 기자
  • 승인 2019.07.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壟斷(농단)

(높이 솟은 언덕. 시장 등에서 이익을 독점하듯이, 가장 좋은 자리를 차지하여 이익이나 권력을 독점함)

-壟(롱): 1. 밭두둑 2. 언덕 3. 무덤. 壟斷(농단)

-斷(단): 1. 끊다, 끊어지다 2. 쪼개다 3. 토막 내다 4. 결단하다. 斷念(단념), 斷腸(단장), 斷切(단절), 斷食(단식)

 

아주 먼 옛날 온 세상이 평화롭고 사람들은 순박하기 짝이 없을 때의 일이다. 시장이 섰다. 곡식을 가져와서 모피와 교환하거나 생선을 소금과 교환하는 등 물물교환을 하는 사람들로 장터는 매우 붐볐다.

교활한 한 사나이가 여기서 한 밑천 잡을 생각을 했다. 그는 진귀한 물품을 많이 갖고 장이 열리는 광장으로 와서, 우선 壟(농·약간 높은 언덕)의 斷(단·깎아지른 곳)에 자리를 잡았다. 이곳이 어디서든지 잘 보이기 때문이었다. 이곳은 아무도 장사를 할 생각을 하지 못한 곳인 데다 地利(지리·지세가 편리한 이점)를 독차지하였으므로 재미나게 물건이 잘 팔렸다. 사나이는 그 후 언제나 이 壟斷(농단)을 독차지하고 물건을 팔았다. 사람들은 이 사나이가 시장의 이익을 독점해 갔으므로 그에게 세금을 물리기로 했다. 여기서 장사꾼에게 세금을 물리는 일이 시작되었다.

이 이야기는 ‘孟子’(맹자)의 ‘盡心篇’(진심편)에 나와 있다. 맹자가 왕도정치의 실현을 위하여 여러 나라를 경험하기 위하여 제나라에도 수년간 체류 했으나, 결국 손을 들고 고향으로 돌아 가려고 했다. 맹자가 떠나려고 하자 宣王(선왕)은 이 현인을 놓치는 것이 아까워 봉록을 크게 높이고 잡아 두려하였다. 그 말을 들은 맹자는 자기의 의견도 채택되지 않는데 높은 봉급에 매달려 부를 독점하고 싶지 않다면서 이 ‘농단’의 이야기를 했다고 전한다.

특히 요즘 시중에 가장 많이 회자되고 있는 단어가 아닌가 생각된다. 위정자들이 국민에게서 위임받은 권력을 정파 이익에 쏠림이 없이 공정하게 국정을 수행해 주기를 모든 국민은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