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야 그것도 몰라?"
"바보야 그것도 몰라?"
  • 배소일 기자
  • 승인 2019.07.0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맹 할머니의 재치 패스워드
PIXTA제공

할머니가 송금 때문에 농협에 들렸는데, 여직원과 실랑이.

여직원: “비밀번호가 뭡니까?”

할머니: “비둘기”

다시 한번 “비밀번호를 말씀해주셔요”

할머니: “비둘기”

여직원: “할머니 번호 말 안 하시면 돈 못 찾아요. 비밀번호 대세요”

할머니: “비둘기”

화난 여직원: “할머니 바쁜데 왜 이러셔요. 비밀번호를 말 하시라고요”

할머니는 여전히: “야야 비둘기라 안 캤나! 귀먹었나!”

화난 여직원: “국군 암호가 아니고 숫자 번호를 말씀하셔야지요!”

할머니는 그때 서야 여직원 귀에 대고 살며시 말하기를: “99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