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최초 간암 수술 성공 ... 포항세명기독병원 박형우 과장
포항 최초 간암 수술 성공 ... 포항세명기독병원 박형우 과장
  • 강문일 기자
  • 승인 2019.06.1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세명기독병원(병원장 한동선)이 11일 포항지역 최초로 간암 수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다른 지역을 찾아 나섰던 동해안 지역민의 경제적 부담과 정신·육체적 피로감을 덜어 주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명기독병원은 지난달 28일 외과 박형우 과장(사진)의 집도로 박 모(66)씨가 간암 수술을 마치고 지난 7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일반적인 간 절제술 시행 시 대부분 수술로 치료 종료되고 추후 간암이 재발하면 색전술 등 치료가 필요하다. 간의 1/3가량을 절제한 박 씨의 경우 수술만으로 치료 종료될 것으로 보이며 추후 재발 여부 확인을 위해 추적 검사를 주기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씨의 수술을 집도한 박형우 과장은 지난 1월부터 세명기독병원에서 첫 진료를 시작했다.  
그는 간·담도·담낭·췌장 수술 전공으로 이 부위에 발생한 악성종양 수술에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특히 과거 서울아산병원(10년), 울산대학교병원(5년)에 재직하면서 수백건이 넘는 간 이식과 간담췌 종양 수술에 참여하거나 직접 수술을 집도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박 씨는 "수술이 잘 돼서 정말 기쁘다"라며 "대구나 서울 등지로 굳이 암 수술하러 갈 필요 없이 지역에서 수술을 받아 심적으로도 마음이 놓였다"라고 말했다.  
박형우 과장은 "간·담낭·담도·췌장암은 완치를 위해 현재 수술적 절제가 필요한데 우리 병원에서 할 수 있다"라며 "그동안의 경험으로 간·담도·담낭·췌장종양 수술을 비롯해 의학의 꽃이라 불리는 장기 이식 수술 역시 포항에서 시행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포항세명기독병원 외과 과장 - 박 형우, JPG
포항세명기독병원 외과 과장 - 박 형우, JPG

 

 
이어 "암 치료는 수술 후 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연계하는 것이 대부분인 데다 치료가 종료되더라도 최소 5년간 꾸준히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라며 "암 수술과 항암 및 방사선 치료를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는 우리 병원을 찾는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