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명소, 아양폭포
대구 명소, 아양폭포
  • 정지순 기자
  • 승인 2019.06.14 08:4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동촌) 금호강변의 아양폭포가 가동되고 있다.
더위를 식혀주는 시원한 전경이다.
대구(동촌) 금호강변 아양폭포가 가동되고 있다.    정 지순 기자
대구(동촌) 금호강변 아양폭포가 가동되고 있다.    정 지순 기자
아양 폭포 가동으로 멋진전경이다.     정 지순  기자
아양 폭포 가동으로 멋진전경이다.    정 지순 기자

대구(동촌) 금호강변의 아양 폭포가 가동되고 있다.

더위를 식혀주는 시원한 전경이다.

높이 16 M 35 M 인공 폭포지만 물줄기는 시민들의 건강,

행복, 사랑을 기원하는 의미로 표현 된다고 한다.

 

6월초 이지만 기온이 30~ 34도 오르내리는 더위가 일찍

시작되는 시점이다.

가동시간 6, 10~197·8, 10~211시간 작동 후

1시간 정지 후 재가동으로 연속된다.

아양 폭포의 전경     정 지순 기자
아양 폭포의 전경     정 지순 기자
폭포의 중앙에 보이는 인디언 얼굴의 조형물이 압권이다.    정 지순 기자
폭포의 중앙에 보이는 인디언 얼굴의 조형물이 압권이다.    정 지순 기자

 

대구 하면 내륙 도시로 전국에서 무척 덥다는 도시로 인식되어

있고 대프리카 라고 알려지고 있지만 몇 년 전부터 많은 나무심기와

환경정비로 대프리카 이미지를 탈피하고 있으며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폭포 가동되는 시간표     정 지순 기자
폭포 가동되는 시간표      정 지순 기자
2013년 7월에 강변건너서 본 아양 폭포의 전경이다.    정 지순 기자
2013년 7월에 강변 건너서 본 아양 폭포의 전경이다.     정 지순 기자

 

이곳 동촌 금호강변에는 동촌유원지, 해맞이공원, 금호강을

가로지르는 유명한 (동촌 해맞이 다리)가 있다.

매년 11일 일출보기, 동구청주관, 시민단체 봉사로 떡국 재공과

풍물놀이, 다양한 해맞이 행사가 열리고 있는 곳이며,

새해 첫날 붉게 떠오르는 태양, 일출을 보며 소원성취 기원하는 명소

이기도 하다.

2019년 1월 1일 해맞이공원의 일출의 보기위한 사람들의....   정  지순 기자
2019년 1월 1일 해맞이공원의 일출의 보기위한 많은 사람들의 모습,    정 지순 기자

 

또한 주변에는 아양기찻길, 망우공원과 여기에 대구 읍성의 관문(남문)

영남제일관을 복원해 옮겨놓았으며, 현인의 노래비 내리는 고모령

노래비도 있는 곳이다.

강변의 오리배와 유명한 해맞이 다리     정 지순 기자
강변의 오리배와 유명한 (동촌 해맞이 다리) 전경,     정 지순 기자

 

이날 동촌 유원지 금호강 물 위에는 오리 배가 손님들 기다리는 모습과

강주변의 들꽃들이 흐드러지게 핀 아름답게 보이는 모습들도 함께 본다.

평일이라 조용한 편이나, 주말이나 공휴일 때는 많은 사람들이 찾은

대구의 유명 명소 중 한 곳이다.

아양 폭포 주변의 명소들      정 지순  기자
아양 폭포 주변의 명소들 지도,    정 지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19-06-20 12:15:01
아름답습니다 감사합니다

요아킴 2019-06-15 00:12:06
대구시에서 인공폭포라도 많이 만들어서 여름 더위를 식혀 주면 좋으련만 -------

전안나 2019-06-14 11:16:55
외국의 풍경못지않게 정말 장관입니다.
기자님 사진 기술이 좋아서 그런지 사진으로 보면 더욱 더 멋져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