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렉처 오페라’ 세 번째 시리즈 끝없는 욕심을 그린 블랙코미디, 〈게임 오브 찬스〉
대구오페라하우스 ‘렉처 오페라’ 세 번째 시리즈 끝없는 욕심을 그린 블랙코미디, 〈게임 오브 찬스〉
  • 장명희 기자
  • 승인 2019.06.12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난 해설과 우리말 가사가 함께하는 현대오페라

해설과 함께하는 ‘렉처 오페라’ 시리즈를 연중 제작하며 관객들에게 한층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가 오는 6월 14일과 15일, 코믹 단막오페라 〈게임 오브 찬스 A game of chance〉를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소극장 ‘카메라타’ 무대에 올린다.

게임오브찬스 공연사진. 대구시 제공

◆ 인간의 끝없는 욕심을 풍자한 블랙코미디 오페라!

〈버섯피자 La pizza con funghi〉로 유명한 미국의 현대 오페라 작곡가이자 블랙 코미디의 대가 세이무어 바랍(Seymour Barab)의 잘 알려지지 않은 명작 〈게임 오브 찬스〉는, 아름다운 사랑을 기다리는 첫 번째 여인· 유명한 작가가 되기를 원하는 두 번째 여인· 큰 부자가 되기를 원하는 세 번째 여인 앞에 행운의 전령이 나타나 그들의 소원을 이루어준다는 줄거리의 작품이다. 작곡과 대본을 모두 맡은 세이무어 바랍은 〈게임 오브 찬스〉를 통해 소원을 이룬 기쁨도 잠시, 곧 새로운 불만과 욕심을 품는 여인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만족을 모르는 인간의 끝 없는 이기심을 풍자했다.

이번 공연은 계명대학교 공연예술대학 유철우 교수의 연출과 대구오페라하우스 음악 코치 김진민의 반주로 진행되며, 소프라노 이지혜·박영민, 메조 소프라노 이아름, 바리톤 최득규 등 베테랑 성악가들이 총 출동해 작품의 높은 수준을 보장하는 특히 영어로 된 원작의 가사를 한국어 대사로 번안하여 연주해, 외국어로 된 가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관객들의 이해를 도울 것이다.

◆ 해설과 함께, 더욱 가깝게 즐기는 ‘렉처 오페라’의 매력!

지난 2월 〈버섯피자〉를 시작으로 4월에는 김건용의 〈봄봄〉, 6월에는 〈게임 오브 찬스〉 등 올해 상반기에 총 세편의 코믹 오페라를 ‘렉처 오페라’ 시리즈로 제작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오는 8월 비제의 〈카르멘 Carmen〉을 시작으로, 11월에는 베르디의 〈리골레토 Rigoletto〉, 12월에는 슈베르트의 작품을 번안한 〈겨울 나그네〉 등 비극적인 오페라들을 무대에 올리며 다양한 작품들을 원하는 관객의 선호를 충족할 예정이다.

6월 14일 오후7시30분, 15일 오후3시에 공연되는 렉처 오페라 〈게임 오브 찬스〉는 전화(053-666-6170), 인터넷(www.daeguoperahouse.org, ticket.interpark.com)을 통해 전석 2만원에 예매 가능하며,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 위치한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2층 소극장 카메라타에서 공연된다.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경우 기본 10% 할인이 제공되며, 만24세 미만 및 아이조아카드·산모수첩 소지자 20% 등 다채로운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공연 예매 및 문의는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관(☎053-666-6170)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