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풀 대구(Colorful DAEGU)’의 변신! 대구 브랜드 슬로건 새 옷 입는다
‘컬러풀 대구(Colorful DAEGU)’의 변신! 대구 브랜드 슬로건 새 옷 입는다
  • 장명희 기자
  • 승인 2019.06.12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의 정체성 담아 슬로건 디자인 일부 색상과 의미 변경

대구시는 6월 10일 브랜드 슬로건 ‘컬러풀 대구(Colorful DAEGU)’ 개선안을 마련하여 7월 시의회의 심사를 거쳐 확정 시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구시에서는 2004년부터 사용해온 현행 도시 브랜드가 대구의 정체성이 부족하여 교체해야 된다는 여론이 꾸준히 제기되어 민선6기 출범과 함께 국내외 도시 간 경쟁에 대응하고 효율적인 도시마케팅에 활용하고자 2015년 10월부터 새로운 도시브랜드 개발을 추진해 왔다.

그 동안의 주요 추진과정을 보면, 도시브랜드 개발에 시민이 직접 참여토록 하기 위해「대구 도시브랜드를 만드는 시민모임」(150명)을 출범시켰고, 이 모임을 통해 대구의 정체성 발굴과 거리 캠페인을 통하여 대구에 대한 5가지 핵심 키워드[정(情)·미(美)·최고·열정·희망]를 도출하였으며, 5회에 걸친 시민토론회 개최를 통하여 브랜드 슬로건 후보안을 도출한 바 있다.

- 슬로건 후보안

▶ 인 대구(in DAEGU), 위드 대구(with DAEGU), 유어 디__(your D__)

그러나 시민모임을 통해 개발한 브랜드 후보안이 다소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어 2차 브랜드 개발을 대구경북연구원과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브랜드 개발 전담팀(TF)을 구성하여 운영하였다.

여러 차례에 걸친 개발 회의를 통해 170여개의 슬로건 후보안을 도출하였고, 신규 개발 후보안으로는 ‘핫플레이스 대구(Hotplace DAEGU)’, ‘두 그레이트 대구(Do Great DAEGU)’, ‘코.( ) 대구(CO.( ) DAEGU)’등으로 압축하였으며, 이와는 별도로 현행 ‘컬러풀 대구(Colorful DAEGU)’에 대한 개선안 개발도 함께 진행하였다.

브랜드 개발과정에서 이들 후보안에 대해 대구시 간부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선호도 설문을 실시한 결과 ‘핫플레이스 대구(Hotplace DAEGU)’ 후보안 보다는 ‘컬러풀 대구(Colorful DAEGU)’개선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대구시 도시브랜드위원회와 미래비전자문위원회 위원(혁신소통분과)들의 의견도 수렴하여 최종 개선안에 적극 반영하였다.

〈브랜드 슬로건 디자인 개선〉

 

변경 전. 대구시 제공
변경 후. 대구시 제공

개선된 브랜드 슬로건의 내용을 보면, 브랜드 슬로건 디자인의 원(圓) 색상에 있어서 현행 ‘검정’을 ‘빨강’으로 하여 「젊음과 열정이 가득한 역동적인 도시」를 표현하였고, ‘노랑’은 「따뜻한 복지도시」 의미를 새롭게 부여하였다. 또한, ‘분홍’은 ‘보라’로 개선하였으며, 채도와 명도 등을 변경하였다.

슬로건의 의미에 있어서도 국채보상운동과 2·28민주운동 등 대구에서 최초로 일어난 역사적인 사건을 부각시켜 「젊은 도시, 열린 도시, 열정의 도시」를 표현하는 등 대구의 정체성을 더 명확하게 표현하였다.

앞으로 브랜드 슬로건 개선안은 시의회에서 「대구광역시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확정되면 각종 공문서에 개선안을 사용하고 향후 설치되는 각종 시설물에도 이를 적용할 계획이며, 아울러 그동안 새로운 브랜드 개발 추진으로 인해 브랜드 슬로건 홍보를 소홀히 했던 점을 감안하여 앞으로는 더 적극적이고 폭넓은 홍보를 해나갈 계획이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그 동안 새 도시브랜드 개발에 적극 힘써 주신 「대구 도시브랜드를 만드는 시민모임」 위원과 「브랜드 개발 전담팀(TF)」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완전히 새로운 것이 아닌 개선된 브랜드가 나온 것은 대구 시민과 지역 전문가들이 대구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하고, 대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재확인이 이루어진 것이라 생각되므로 그 동안의 시간도 매우 뜻깊은 것이라 생각한다. 도시브랜드는 도시의 상징으로서 시민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고, 대구의 에너지를 모으는 역할을 하므로 시민들이 아끼고 적극적으로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