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의 한숨
장미의 한숨
  • 정신교 기자
  • 승인 2019.05.1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의 여왕 5월에 쑥스러운 장미 공주

장미의 한숨

흥, 이럴줄 알았지!

하필이면 

꽃밭이네

 

쳇, 이게 뭐람!

겹겹이 껴 입고

사람들은 눈길 조차 주지 않아

 

이런 벌써 오월이야!

더워서 

금방 시들어 버리잖아

장미꽃 울타리(경북대학교 온실)
장미꽃 울타리(경북대학교 온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