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제2의 인생길엔 대로(大路)가 없다
(10) 제2의 인생길엔 대로(大路)가 없다
  • 김교환 기자
  • 승인 2019.05.07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사이버대학 이승헌 총장은 '나는 120살까지 살기로 했다'에서 인간의 수명을 120살로 정해놓고 있다. 120이라는 숫자는 생물이 대체적으로 성장의 변곡점에서부터 6배를 산다는 통계적 수치로, 사람의 성장을 20년 정도로 본다면 120살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는 수명이다.

700만이 넘는 베이비붐 세대(1954-1963)의 고령화 진입과 함께 이제 노인 쓰나미가 밀려온다.

국가에서는 65살 이상이 되면 뭉뚱그려서 노인복지 차원의 보호 대상으로 정해 놓았다. 자칫 국가와 사회에 짐이 되고 부담만 주는 모습이 되고 있다.

따라서 대부분 노인은 꿈도 희망도 없고 할 일도 없이 그럭저럭 삐치다가 사라져 가야 할 신세인 노인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현실이다. 과거에는 농사일하다가 근력이 다해서 뒷방 차지를 하고 들어앉으면 그저 3~4년 지내다가 가게 되어 노후를 특별히 걱정하지 않아도 되었다. 그런데 지금은 수명 연장으로 은퇴를 하고도 30~40년이나 되는 인생의 3분의 1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을 특별히 하는 일도 없이 그럭저럭 살아야 하는 또 다른 제2의 인생인 노년의 삶이 있다.

제1의 인생인 전반기 60년은 부모의 보호 아래 성장하면서 배우고 자기직업을 갖고 가정을 만들어서 자식 양육과 부모봉양의 생활을 책임져야 하는 참으로 바쁜 기간이다.

그래도 목표가 분명하고 본래부터 잘 닦여진 인생길을 따라가면 되지만 후반기 인생 즉 제2의 인생은 따라갈 대로(大路)가 없다.

결국 인생길은 절반까지만 나 있고 나머지 절반은 길도 없는 허허벌판이다. 그런데 허허벌판을 어떻게든 자기의 길을 만들어서 가는 삶이 바로 후회 없는 삶이 아닐까 생각된다.

대부분의 사람은 생의 마지막 순간에 가면 후회를 하게 된다.

왜 남의 눈을 그렇게 의식하고 살았을까?

왜 일만 하며 살았을까?

좀 더 행복하게 살 수는 없었을까?

따라서 후반기 인생을 사는 노년 세대는 이제부터라도 늦지 않았으니 후회가 없도록 남은 인생길을 스스로 만들어 가야 한다.

늙으면 추해지고, 쇠약하고, 의존적일 수밖에 없다는 늙음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스스로 외로움, 소외, 무기력, 고독 등에서 탈피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또한 길어진 인생을 잘 살려면 늙음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 나이는 단지 젊음에 숫자만 더해진 것일 뿐이다.

노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긍정적이고 능동적으로 살아야 한다. 겉으로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는 자연의 순리지만 속까지 녹슬어서는 안 된다. 스스로 노력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이제 노인들이 부담이 아닌 국가 사회의 힘이 되는 새로운 노인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따라서 제2의 인생길을 스스로 만들어 가는 노후의 자기 관리가 더욱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