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선시첩(제2집) 새겨 읽기 - 시공을 초월한 대화
전선시첩(제2집) 새겨 읽기 - 시공을 초월한 대화
  • 김정근 기자
  • 승인 2024.06.22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한국전선문화관에서 진행
종군 문인들의 문학정신을 되돌아보는 뜻깊은 시간
전선시첩 새겨 읽기 포스터                           대구문학관 제공
전선시첩 새겨 읽기 포스터   대구문학관 제공

한국전선문화관(대구광역시 중구 북성로 104-11) 호국 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오는 6월 25일 <전선시첩(제2집) 새겨 읽기 -시공을 초월한 대화>를 진행한다.

<전선시첩(제2집) 새겨 읽기 -시공을 초월한 대화>는 한국전쟁 중 군인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국방부 정훈국 소속 문총구국대 경북지대에서 발행한 시집 『전선시첩』을 주제로 현재 지역에서 활동 중인 시인들이 낭독자로 참여하여, 『전선시첩』에 실린 작가의 작품을 읽고 생각을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양진오 대구대 교수가 사회를 맡고, 낭독 및 대담자로 류인서, 박미란, 심강우 시인이 함께한다.

전선시첩(제2집)_표지이미지(대구문학관 소장)               대구문학관 제공
전선시첩(제2집) 표지이미지(대구문학관 소장)    대구문학관 제공

1950년 8월, 광복 5주년을 기념해 펴낸 『전선시첩』 제1집에는 서정주, 조지훈, 박목월, 구상, 이호우 등 당대를 대표하는 시인 10명이 시를 실었으며, 『전선시첩』 제2집은 문총구국대가 해산한 이후 이윤수, 김진태, 신동집, 박양균 등 대구 문인이 중심이 되어 발간하였다.

한국전선문화관 박미영 대외협력 기획실장은 “올해 3월에 개관한 한국전선문화관은 한국전쟁 시기 대구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피란 예술인들의 유산이자 대구만의 독특한 문화자원인 전선문화(戰線文化)를 재조명하기 위해 설립된 곳”이라며 “이곳에서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진행되는 <전선시첩(제2집) 새겨 읽기 -시공을 초월한 대화>를 통해 전쟁의 참상을 기록하고 국민을 위로했던 종군 문인들의 문학정신을 오늘의 현실에 비추어 되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하였다.

해당 행사는 한국전선문화관 2층에서 오후 3시부터 진행하며, 사전 신청 없이 40명 한정으로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전선문화관 홈페이지(www.kwram.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53-421-1232(한국전선문화관 운영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