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구박물관, 이희문×고희안 ego project 공연 개최
국립대구박물관, 이희문×고희안 ego project 공연 개최
  • 도창종 기자
  • 승인 2023.06.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문화가 있는 날 플러스 시리즈

국립대구박물관(관장 김규동)은 오는 17일 오후 3시 6월 문화가 있는 날 플러스 문화공연으로 ‘이희문×고희안 ego project with 기타리스트 이태훈’공연을 개최한다.

‘ego project’는 경서도 민요와 잡가(雜歌)를 재즈의 문법으로 재해석하고 즉흥성을 실험해 보는 프로젝트다. 경기소리꾼 이희문과 재즈 피아니스트 고희안은 민요와 재즈의 즉흥성에 주목, ‘ego project’를 시작했다.

아티스트의 각자의 정서에 체화 (體化) 된 즉흥을 음악적 언어를 통해 장르의 경계를 허물고, 이를 다양한 소리 놀음으로 표현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희문 컴퍼니의 경기재즈프로젝트 ‘한국남자’로 여러 해 동안 함께 무대를 만들어 온 두 아티스트 이희문과 고희안, 그리고 ‘강남오아시스’로 함께해 온 ‘까데호’의 기타리스트 이태훈 등 3인의 멋진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이희문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이자 이희문 컴퍼니의 대표로, 지속해서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과 함께 경서도 민요와 전통 양식에 대한 재해석을 시도하고 있으며, 데뷔 이래로 누적된 활동을 통해 독보적이며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이희문의 씽씽(ssingssing) 밴드는 미국 공영 라디오방송국 NPR의 Tiny Dest Concerts에 출연해 경기민요를 전 세계에 알렸다.

그리고 버클리 음대와 뉴욕대학교에서 수학한 재즈 피아니스트 고희안은 현재 다양한 연주활동과 앨범 발표를 통해 한국 재즈씬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이태훈은 캘리포니아 데이비스 대학교에서 작곡을, 버클리에서 기타를 수학한 다수 프로젝트의 멤버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다. 현재 까데호, 헬리 비젼, 시로, 테호, 비헤디드 등의 팀에서 멤버로 활동 중이다.

지난달 국립국악원 초청공연에 이은 이번 공연은 내년 개관 30주년을 맞는 국립대구박물관이 기획 중인 ‘2023-2024 국공립 예술기관 등 협업 기획시리즈’의 두 번째 공연으로,‘ 함께 누리는 문화, 문화로 매력 있는 지역’이라는 문체부 정책 비전을 문체부 소속 국립기관 및 단체 간 협업을 시작으로 그 정책 비전을 확산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 또한 올 하반기에는 한국예술종합학교, 국립발레단 등의 공연을 추가로 기획 중에 있다.

본 공연은 무료이며 관람연령은 8세 이상이다. 국립대구박물관 누리집에서 2일부터 15일까지 사전 예약을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일부 현장 예매를 진행한다. 기획운영과 문의 (053) 760-8511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