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국내산 '핑거1호' 고혈압 예방 효과 확인
농진청, 국내산 '핑거1호' 고혈압 예방 효과 확인
  • 여관구 기자
  • 승인 2022.11.08 23: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축기 혈압약 20% 감소, 고혈압 치료약(캅토프릴) 효능과 유사 수준
수확기가된 '핑거1호' 모습.  사진 농진청 제공.
수확기가된 '핑거1호' 모습. 사진 농진청 제공.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이하 '농진청')은 한양대학교(이현규 교수팀)와 공동연구에서 손가락조 ‘핑거1호’의 항고혈압 효능을 확인하고, 지표 성분이 카테킨임을 밝혔다.

‘핑거1호’는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우리나라 최초 손가락조 품종이다. 손가락조는 조, 기장과 같은 밀렛류에 속하는 작물이다. 식량작물 중 칼슘 함량이 가장 많으며 비타민비(B), 폴리페놀 등 기능 성분도 다량 함유하고 있다.

연구팀이 고혈압을 유도한 쥐에 ‘핑거1호’ 추출물을 8주간 먹여 대조군과 비교한 결과, 수축기 혈압은 180.7mmHg(밀리미터수은주)에서 144.4mmHg로 약 20% 낮아졌다. 대동맥 두께도 300.6㎛(마이크로미터)에서 227.8㎛로 약 24% 줄었다. 이는 고혈압 치료약으로 쓰이는 캅토프릴(captopril) 효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또한, 혈관 수축과 혈압 상승을 유도하는 혈액 내 효소(안지오텐신Ⅰ을 안지오텐신Ⅱ으로 전환하는 효소)는 약 36% 감소했고, 이러한 작용을 돕는 신장 내 효소(레닌)의 발현은 약 65% 감소했다.

연구팀은 혈압을 낮추는 효능을 지닌 주성분이 카테킨(catechin)임도 확인했다. 카테킨은 항산화 활성이 뛰어난 폴리페놀 물질로 혈압과 콜레스테롤을 조절해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식량작물 중에는 ‘핑거1호’가 1g당 791.85㎍(마이크로그램)으로 가장 많았다. ‘핑거1호’의 카테킨이 녹차 등 다른 작물에 함유된 카테킨과 어떤 차별성이 있는지는 관련 연구를 계속해 밝힐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손가락조 ‘핑거1호’의 항고혈압 효능을 구명한 연구 결과에 대해 산업재산권을 출원 하고 국제전문학술지에 게재했다. 앞으로 손가락조가 기능성 소재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산업체에 기술이전하고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핑거1호’ 종자는 국립식량과학원 기술지원과에서 매년 정기 분양한다. 재배를 원하는 농업인은 지역 시군농업기술센터를 통해 농촌진흥청으로 종자 신청을 할 수 있다.

이번 연구를 공동 수행한 한양대학교 이현규 교수는 “손가락조 ‘핑거1호’의 항고혈압 효능을 확인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 자료를 확보해 기능성 소재로서의 이용 가치를 높여 뿌듯하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 김영 과장은 “건강에 유익한 ‘핑거1호’가 널리 알려져 국민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고 식량작물을 활용한 가공식품 시장도 확대되길 기대한다. 국산 원료를 사용한 기능성 소재 개발로 농가 소득 증가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