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국산 피나무꿀' 항바이러스 효과 확인
농진청, '국산 피나무꿀' 항바이러스 효과 확인
  • 여관구 기자
  • 승인 2022.09.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세포 분비 물질 최대 90배 증가
식‧의약품 산업 소재 활용 가능성 열어
피나무꿀에서 '항바이러스'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피나무 모습. 사진 농진청 제공.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한국한의학연구원(최장기 박사 연구팀)과 함께 국산 피나무꿀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밝혔다.

피나무꿀은 피나무(Tilia amurensis) 꽃의 꿀샘에서 분비하는 꿀을 꿀벌이 수집한 것으로 7월에 강원, 경기 일부 지역에서만 생산하는 특수 밀원 벌꿀 중 하나다. 향과 맛이 좋으며 상처 치유에 도움을 주는 프롤린을 비롯해 무기물과 수용성 비타민 등이 풍부하다.

한국양봉농협에 따르면 국내 피나무꿀의 평균 생산량은 수매 입고 기준(2014~2022년) 38톤 정도로 추정된다.

국산 피나무꿀을 면역세포에 처리(5mg/mL)한 결과 선천면역 반응에서 가장 빠르게 작용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INF-β)의 발현이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42배 증가했다. 면역세포에서 면역 신호 물질로 알려진 종양괴사인자(TNF-α)의 발현은 90배, 인터류킨(IL-6) 등 사이토카인의 발현은 8배 늘었다.

벌들이 피나무에서 꿀을 채취하는 모습.  사진 농진청 제공.

선천면역이란 병원체 감염을 막기 위한 숙주의 초기 방어 기전이며, 사이토카인이란 면역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 면역조절제를 말한다.

또한 국산 피나무 꿀을 면역세포에 처리(5mg/mL)한 다음 인플루엔자 에이(A) 바이러스에 감염시켰을 때 바이러스 감염을 44% 억제했다.

농촌진흥청은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Biomedicine &Pharmacotherapy (IF=7.419)에 논문으로 게재하고, 피나무꿀을 포함하는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10-2022-0071641)로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이번 연구로 국산 피나무 꿀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국산 피나무 꿀을 일반 식품은 물론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산업의 고부가가치 소재로 활용할 가능성이 열렸다.

피나무 꿀 모습.  사진 농진청 제공.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성과를 관련 산업체에 이전하고 다양한 제품 개발을 추진해 국내 양봉농가의 소득 창출과 국민 건강 증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피나무뿐만 아니라 국내 자생 특수 밀원 수(때죽 나무, 옻나무, 쉬나무 등) 유래 벌꿀의 기능성 연구를 강화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국내 양봉농가 소득 창출을 위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양봉생태과 한상미 과장은 “코로나19 유행이 길게 이어지며 건강과 면역에 관심이 높아지고 관련 제품 소비도 계속 늘고 있다.”라며, “이번 연구로 국산 피나무 꿀의 선천면역 증진을 통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돼 식‧ 의약품 소재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