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메디허브, 심장 부정맥 이상 감지 기술 수도권 기업에 이전
케이메디허브, 심장 부정맥 이상 감지 기술 수도권 기업에 이전
  • 정양자 기자
  • 승인 2022.01.1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선 패치형 부정맥 감지 장치 개발해 기업에 알려줘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양진영, 이하 케이메디허브)이 무선 패치형태로 신체에 부착하면 심장 부정맥 이상을 감지하는 기술을 수도권 기업에 이전했다.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무선 패치형태로 신체에 부착하면 심장 부정맥 이상을 감지하는 기술을 지난 11일 수도권 기업 지피헬스(주)에 이전했다.   케이메디허브 제공

케이메디허브는 11일 ‘무선 패치형 심전도 획득 및 부정맥 감지 기술’을 지피헬스㈜에 이전했다. 기술은 지난 1일(토) 이전을 진행하고, 11일(화) 이전식을 가졌다.

이번에 이전된 기술은 병원까지 방문하지 않고도 심장 이상을 진단할 수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기술이다.
 
고령인구와 만성질환자가 증가하면서 부정맥 시장도 커지고 있다. 부정맥은 심장마비 원인이 되어 돌연사 원인의 90%정도를 차지한다. 하지만 환자들이 심장 두근거림 증세가 있다고 바로 병원으로 가야할지 여부를 빨리 판단 못해 조기상담이 늦어지며 위험을 키울 수 있다.
 
케이메디허브가 개발한 기술은 빠른 시간에 심전도를 측정하고 부정맥을 감지해 위급상황에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해당 기술은 케이메디허브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홍주현 책임연구원(제품제작팀)이 개발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비대면 의료 서비스로, 패치만 부착하면 진단이 가능해 의료기관과 환자가 시간과 공간 제약없이 서비스를 주고받을 수 있다.

판교에 위치한 지피헬스㈜(대표 이태현)는 AI기반 생체신호기기 개발 전문기업이다. 치매진단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바가 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전 세계 심장질환 환자들의 생명을 구하는데 기여할  것이라 기대하며, 케이메디허브는 해당 기술이 상용화될 때까지 기업과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이태현 지피헬스㈜ 대표이사는 “이번 기술이전을 기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군을 다양화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헬스 슈바이처로 성장하는 기업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