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탄소 줄이기 1110’ 시민실천행동 ‘종이 필요 없어요’ 제안
대구시, ‘탄소 줄이기 1110’ 시민실천행동 ‘종이 필요 없어요’ 제안
  • 정양자 기자
  • 승인 2022.01.0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한사람이 탄소 1톤을 줄이는 10가지 행동
숲도 보호하고 탄소도 줄이는 현명한 행동
탄소중립 사회 앞당기는 종이사용 줄이기 실천

대구시는 2022년 새해 첫 ‘탄소 줄이기 1110’ 시민실천행동으로 ‘종이 필요 없어요’를 제안했다.
‘탄소 줄이기 1110’은 시민 한사람이 탄소 1톤을 줄이는 10가지 행동으로 대구시가 지난해 9월부터 매월 테마를 정해 홍보하는 시민 실천 활동이다.

시민 한사람이 탄소 1톤을 줄이는 10가지 행동.    대구시 제공
탄소 1톤을 줄이는 10가지 시민실천행동 '종이 필요없어요.'
대구시 제공

2018년 기준 국민 1인당 종이 사용량은 189.2kg(한국제지연합회 제공)이며, 카드(신용, 체크) 결제를 통해 발행된 종이영수증 발급량은 128억 9,000건(금융감독원 제공)이다.

A4 용지 1장의 무게가 약 4.7g이고, 1장당 5.26g의 탄소가 배출되는 것을 감안하면, 한 사람이 2018년 한 해 동안 대략 40만장의 A4용지를 사용하고 212kg의 탄소를 발생시킨 셈이다.

카드(신용, 체크) 영수증 발급으로 9,358톤의 쓰레기가 발생했으며, 22,893톤의 온실가스를 배출됐다. 이는 20년산 소나무 128,900그루를 벌목한 것에 맞먹는 양이다.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종이를 줄일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종이영수증과 각종 고지서를 전자화하는 것이다.

만약 세금 고지서를 전자고지서로 수령하면 국세는 건당 1,000원 지방세는 장당 300원의 세액공제도 받을 수 있으니 탄소중립을 실천하며 세금 공제받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리는 셈이다. 근거자료는 국세는 홈택스, 지방세는 위텍스에서 확인 가능하다.

종이류와 종이팩을 분리배출 하는 것도 중요하다. 종이팩의 경우 100% 수입한 천연펄프로 만들어지며, 폐종이팩은 화장지, 미용티슈 등 다양한 품목으로 재활용되지만, 재활용률은 ’20년에 16%에 불과한 실정이다. 종이팩 재활용률이 향상된다면 천연펄프의 수입 비용과 재활용 비용도 줄일 수 있다.

종이타월 대신 손수건을, 종이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는 등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일상의 행동들을 의식해 조금씩 바뀌어 나가는 것도 중요하다.

사무실에서는 양면인쇄, 이면지 활용, 각종 서류 및 회의자료를 전자화로 종이 인쇄물을 줄일 수 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일상생활 속에서 이루어지는 사소한 행동과 습관을 바꾸는 데서부터 탄소중립의 거대한 변화가 만들어진다”라며 “연초 빈번해지는 고지서 발급과 카드결제에서부터 종이를 사용하지 않는 탄소줄이기 1110 생활수칙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