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무 열매를 입에 문 직박구리
이나무 열매를 입에 문 직박구리
  • 이원선 기자
  • 승인 2021.11.2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무의 붉은 열매는 오롯이 그들의 가을 양식이다
대구 수목원이 모든 생명에게 풍요롭다
이나무 열매를 먹고 있는 직박구리
이나무 열매를 먹고 있는 직박구리

대구 수목원 이나무 위에 직박구리 가족들이 나란히 앉아 가을을 즐기고 있다. 워낙 거센 기세에 다른 새들은 낄 엄두를 못 내고 있다. 직박구리 가족이 있는 한 이나무의 붉은 열매는 오롯이 그들의 가을 양식이다. 혹독한 겨울을 견디어 내려면 가을철 최대한 많이 먹어 몸집을 불려 튼튼하게 해야 한다.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못 새들이 날아들지만 곧장 쫓겨난다.

목을 축이려 땅에 내려앉은 직박구리
목을 축이려 땅에 내려앉은 직박구리

"어서어서 저를 먹고 씨앗을 이곳저곳에 뿌려주세요”

따사로운 가을 햇살아래 이나무 열매가 더욱 붉고 탐스럽게 자지러지고 있다. 가을 속의 대구 수목원은 모든 생명에게 풍요롭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