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산하] 성주 무흘계곡 입구에 있는 회연서원
[우리 산하] 성주 무흘계곡 입구에 있는 회연서원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1.10.2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화꽃으로 이름난 한강 정구를 모신 회연서원

 

한강 정구를 모신 성주 회연서원에 대구녹색사관학교 생도들이 현장학습 후 기념촬영. 이승호 기자
한강 정구를 모신 성주 회연서원에 대구녹색사관학교 생도들이 현장학습 후 기념촬영. 이승호 기자

 

성주는 물 맑고 산이 수려한 산고수청(山高水淸)으로 참외로 유명하다. 경북 성주에 있는 회연서원으로 현장학습을 떠나는 대구녹색사관학교 생도들을 따라 나셨다. 하늘은 높고 날씨는 청량하고 생도들 표정은 맑다.

성주 회연서원 사당인 향원사에는 한강을 배향하고 있다. 이승호 기자
성주 회연서원 사당인 향현사에는 한강을 배향하고 있다. 이승호 기자

 

○회연서원(檜淵書院)은 수륜면 동강한강로 대가천에 있는 무흘구곡 중 제1곡인 봉비암과 함께 있다. 이 서원은 조선 선조 때의 문신인 한강(寒岡) 정구(鄭逑)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하여 그의 제자들이 뜻을 모아 세운 서원이다. 서원이 위치하고 있는 곳은 한강이 선조 16년(1583년)에 회연초당(檜淵草堂)을 세우고 인재를 양성하던 곳이었다. 한강 사후에 문도들이 그의 뜻을 기리기 위해 인조 5년(1627년)에 회연초당이 있던 자리에 한강을 주향(主享)으로 모신 서원을 설립하고 숙종 16년(1690년)에 사액서원이 되었다. 흥선대원군 때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근세에 복원하였다. 서원배치는 정문인 입구에 견도루(見道樓), 강당 경회당(景晦堂), 사당은 향현사(鄕賢祠)로 이루어져 있으며 일반적인 형태인 전학후묘(前學後廟)나 전묘후학(前廟後學)이 아닌 특이한 형태인 서학동묘(西學東廟)이다. 입구 오른편에는 제법 큰 신도비가 우뚝 서있고 이 일대가 봄이면 매화꽃으로 유명한 백매(白梅) 밭이다.

성주 회연서원 입구 우측에는 신도비가 우뚝서있다. 이승호 기자
성주 회연서원 입구 우측에는 신도비가 우뚝 서있다. 이승호 기자

 

○한강(寒岡) 정구(鄭逑)는 
성주가 자랑하는 성리학의 두 거목으로 동강(東岡) 김우홍과 함께 성주의 이강(二岡)으로 불리우며 김굉필, 정여창, 이언적, 이황과 더불어 영남 5현으로도 불린다. 한강은 1543년(중종 38)에 태어나 1620년(광해궁 12)에 78세로 생을 마감했다. 본관은 청주, 호는 한강(寒岡)이며 외가인 성주에 살았다. 5세에 이미 신동으로 불렸으며 10세에 대학, 논어의 대의를 이해하였다고 한다. 김굉필의 외증손으로 도동서원 앞 은행나무를 기념식수로 심었다. 한강은 경학을 비롯해 산수·의약·풍수·역사·천문에 이르기까지 여러 방면에 정통했으며, 특히 예학에 뛰어났다. 이후경·서사원·황종해 등 많은 제자를 배출하여 영남 남인학파의 한 줄기를 이루었다. 7세 때부터 <논어>·<대학>을 배웠고, 12세 때 종이모부인 오건 밑에서 공부했다.1563년에 이황·조식에게서성리학을 배웠다. 1580년 창녕현감에 부임했으며, 이때 베푼 선정으로 생사당이 세워졌다. 1608년 대사헌이 되었으나 임해군의 옥사가 일어나자 이에 관련된 사람을 모두 용서하라고 상소한 뒤 고향으로 돌아갔다. 고향에 백매원을 세워 유생들을 가르쳤다. <심경발휘>·<오선생예설분류> 등의 예학서와 안과 의서 <의안집방>, 산아와 육아에 관한 <광사속집> 등을 저술했다. 당대의 명문장가로서 글씨도 잘 썼다고 한다.

한강의 무흘구곡 중 제1곡인 봉비암은 대가천에 회연서원과 함께 있다. 이승호 기자
한강의 무흘구곡 중 제1곡인 봉비암은 대가천에 회연서원과 함께 있다. 이승호 기자

 


○무흘구곡(武屹九曲)은 조선 중기 성주가 낳은 대학자 한강이 중국 주자가 은거한 무이구곡을 본받아 대가천을 오르내리며 7언 절구의 시로 남겼다. 9곡의 굽이 마다 이름을 지어 의미를 부여하고 나아가 이학(理學)으로 상징함으로서 1곡부터 9곡에 이르는 과정이 단지 산수의 절경을 노래할 뿐만 아니라 도학(道學)의 근원을 찾아가는 일종의 수양 과정이라 할 수 있겠다. 수도산에서 발원한 대가천은 낙동강 지류이며 길이는 무려 35km정도이다. 대가천에 있는 무흘구곡은 제1곡 봉비암부터 제2곡 한강대, 제3곡 무학정, 제4곡 입암, 제5곡 사인암, 제6곡 옥류동, 제7곡 만월담, 제8곡 서운암, 제9곡 와룡암까지이며 1곡부터 4곡은 성주군에 4곡부터 9곡까지는 김천시에 속한다. 옛날에는 무흘구곡이 모두 성주 영역이었다.

맑은 물과 송림이 어유려진 회연서원은 배우면서 즐길 수 있는 최상의 웰빙장소이다. 이승호 기자
맑은 물과 송림이 어유려진 회연서원은 배우면서 즐길 수 있는 최상의 웰빙장소이다. 이승호 기자

 

tip:
•성주에 가 볼만한 곳: 세종대왕자태실, 태종태실, 단종태실, 한개마을, 성밖 숲, 성주댐 아라월드, 성주댐 둘레길 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