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패러디] 마누라 바가지는 보약!
[유머&패러디] 마누라 바가지는 보약!
  • 배소일 기자
  • 승인 2021.10.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겨운 노인 냄새
노인 냄새의 주 원인이 되는 물질은 '노넨알데하이드'와 '이소발레르산'으로 피하지방 중에서 팔미트 올레인산 이라는 불포화 지방산이 분해되면서 생성된다.  40대 이후부터 체내에서 생성되기 시작하여 고령층으로 갈수록 점점 많이 생성된다. 

현관까지 따라 나온 마누라는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는다.

환갑 지나더니 생긴, 나로서는 달갑잖고 귀찮은 행동이다.

 

“싱싱한 과일은 상큼하지만 시든 과일은 시큼해..”

“몸 냄새는 자기는 모르고 젊은 애들 코는 사냥개 코..”

제발 어쩌고저쩌고... 따발총이다. 하긴 맞는 말이지만.

 

전철은 매일 이용하는 고가의 자가용이다.

자리가 여유 있는 전철을 탔지만 내 옆은 늘 비었더라.

딴 게 아니다 노인 냄새가 역겨운 사람이 피하기 때문이지.

 

기억에는 얼마 전만 해도 “어이 앞에 가는 젊은 이..”

소리가 쟁쟁한데 ‘아 옛날이여’ 선희 노래 생각나고

‘인생 다 됐구나!’ 서글퍼진다.

 

나를 비롯한 노인이시여~

우리 모두 매일 샤워하고 가글하고

향수도 뿌려가며 외출합시다.

그리고 마누라 잔소리도 ‘말씀으로’ 챙깁시다. 왜냐?

그거는 ‘잔소리가 아니라 보약’이기 때문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