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학 도서관, 금태남 수필가 초청 특강
용학 도서관, 금태남 수필가 초청 특강
  • 방종현 기자
  • 승인 2021.10.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책이 되어
열강하는 금태남 수필가  사진 방종현 기자
열강하는 금태남 수필가. 방종현 기자

 

(재)수성문화재단 용학도서관은 22일 금태남 수필가를 초청하여 ‘사람책방’ 강의를 했다. 한 사람의 인생이나 경험 자체가 한 권의 책이 되어 내 삶을 얘기함으로 공감을 얻고 삶의 지표로 삼을 수도 있을 것이다.

금 수필가는 33세로 요절한 부친인 서양화가 금경연 화백의 미술 세계를 얘기했다.

금경연 예술 기념관 관람하는 관객     예술관제공
금경연 예술 기념관을 관람하는 대구교대 자서전 반. 방종현 기자

금경연 화백은 미술사의 한 획을 그은 이인성 화백과 동시대인으로 서양화를 전공했다. 금 화백은 수재들만 간다는 대구사범학교에서 박정희 대통령과 동기생으로 졸업을 했다. 사범학교 심상과 재학 중 17세 때 조선 미술 전람회에 서양화를 출품하여 입선했다. 그 후 서양화에 천재성을 나타내어 조선 미술 전람회 입.특선을 6회나 했다.

경주 중학교 미술 교사로 재직 시 경주 신라미술대전을 개최한 후 지금까지 전람회가 지속되고 있다. 금 화백은 33세에 영양군 수비초등학교 교장을 지내다가 병마로 요절한 아까운 인재였다. 금 화백으로부터 흐르는 DNA로 딸 손자 등 5명이 정규 4년제 미술대학 출신이다.

금경연 화백의 직계 후손 중 손녀딸 금명숙은 국립 파리 8대학을 졸업한 미술학 박사로 미술계에서 알아주는 재원이다.

금태남 수필가는 수성구청 총무국장을 역임하고 수성구 의회 의원을 지냈다. 수성구 행정동우회 회장과 금경연 예술기념관 관장을 역임했다.

용학 도서관 김상진 관장으로부터 감사장   사진 방종현 기자
용학 도서관 김상진 관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고있다. 방종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