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과일 더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 소개
명절, 과일 더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 소개
  • 여관구 기자
  • 승인 2021.09.1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는 배, 포도와 분리 보관, 남은 과일은 종이행주로 감싸서 냉장 보관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전경 모습.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전경 모습.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추석 선물로 받은 과일이나 제수용 과일을 더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과일 보관의 첫 번째 핵심은‘보관 온도’를 확인하는 것이다. 사과와 배, 포도, 단감, 키위 등 대부분의 과일은 온도 0도(℃) 상대습도 90~95%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저온에 민감한 복숭아의 경우 천도와 황도계 복숭아는 5~8도(℃) 속이 하얀 백도계 복숭아는 8~10도(℃)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해야 풍미가 살아있고 과즙이 풍부한 복숭아를 즐길 수 있다. 일반 가정에서는 저온에 강한 사과, 배, 포도, 단감, 키위는 김치냉장고가 있다면 김치냉장고(0~15도(℃))에 넣고 복숭아는 일반 냉장고 냉장실(4~5도(℃))에 보관한다.

키친타월로 감싼다.
남은 과일 소포장 보관요령 - 키친타월로 감싼다.
비닐봉지에 넣기
냉장 보관함.
냉장 보관함.

▶과일 보관의 두 번째 핵심은 ‘에틸렌 반응성과 민감도’를 확인하는것이다. 에틸렌은 과일을 저장할 때 나오는 ‘식물노화호르몬’으로 작물의 노화와 부패를 촉진한다. 따라서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사과, 멜론, 복숭아 등은 에틸렌에 민감한 배, 포도, 단감, 키위, 잎채소 등과 함께 저장하지 말아야 한다. 특히, 사과는 대표적으로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과일이다. 최근 사과. 배를 선물용으로 한 상자에 혼합 포장하는 경우가 있는데 사과에서 나오는 에틸렌 호르몬에 의해 배 품질이 빠르게 변하므로 상자째 두지 말고 반드시 분리해 보관한다. 다만, 덜 익은 바나나, 키위, 아보카도 등 후숙(익히기)이 필요한 과일을 빨리 먹고 싶을 때는 사과를 곁에 두는 것이 빠른 후숙 처리에 도움이 된다.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사과는   감싼후 비닐봉지에 넣어보관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사과는 흡습지로 감싼 후 비닐봉지에 넣어 별도 보관
사과 냉장고에 별도 보관.
사과 냉장고에 별도 보관.

▶남은 과일을 포장할 때는 종이행주(키친타월) 한 장으로 감싸준 후 투명 비닐봉지나 랩을 이용해 한 번 더 감싸준다. 흡습지는 지나친 습도로 인해 생기는 부패 현상을 막아주고 투명 비닐봉지와 랩은 수분 손실은 억제해 과일의 신선도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 홍윤표 과장은 “가정에서 조금만 신경 쓰면 농산물 손실을 줄이고 맛있는 과일을 더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