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남부 경찰서 김현필 경위, 경상북도지사 표창패 받아
포항남부 경찰서 김현필 경위, 경상북도지사 표창패 받아
  • 강문일 기자
  • 승인 2021.09.0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남부 경찰서 김현필 경위, 경상북도지사 표창패 받아

 

경북도지사 표창 받은 김현필 경위
지난 7일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도지사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30대 남성을 구한 포항남부경찰서 상대지구대 김현필 경위에게 표창패를 수여하고 있다. - 사진제공 경상북도

 

지난 7일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도지사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30대 남성을 구한 포항남부경찰서 상대지구대 김현필 경위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포항 형산강 섬안큰다리 인근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30대 남성을 구한 포항남부경찰서 상대지구대 김현필(56) 경위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

김 경위는 지난달 8일 0시 30분께 “우울증이 심한 아들이 연락되지 않는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하는 것 같다”라는 신고를 받고 GPS 위치 추적을 통해 형산강 섬안큰다리 주변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 다리 주변을 수색하던 중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는 요구조자를 발견하고 망설임 없이 10m 다리 아래로 뛰어내려 무사히 구조했다.

이 지사는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한 과감한 결단과 용기 있는 행동으로 공직자로서 귀감을 보여줬다. 두 사람 모두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다”라며 격려했다.

김 경위는 “시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저의 일이고 요구조자와 또래인 아들이 있다. 경찰관이자 아버지로서 해야 할 일을 했고 시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김 경위는 1990년 순경으로 임용된 이래 투철한 직업윤리와 봉사정신으로 동료 경찰관들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

특히 2017년 10월 강원도 영월에 부사관으로 근무 중인 아들 면회를 갔다가 아들이 소속된 조기축구 회원들과 축구경기 중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구했다. 이에 최문순 강원도지사로부터 하트세이버(Heart Saver,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 인증서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