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산 빨래터공원에 꽃무릇이 활짝
앞산 빨래터공원에 꽃무릇이 활짝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1.09.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을이 아름다운 곳,
앞산 빨래터공원에
꽃무릇이 활짝 피어
앞산 빨래터공원에 꽃무릇이 활짝 피었다. 박미정 기자
앞산 빨래터공원에 꽃무릇이 활짝 피었다. 박미정 기자

 

8일 대구 남구 빨래터공원에 꽃무릇이 활짝 피어 산책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꽃무릇은 다른 식물과는 다르게 꽃이 진 후에야 잎이 돋아나기 때문에 한뿌리에서 난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  

'화엽불상견'(花葉不相見)으로 표현되는 꽃무릇은 이러한 이유로 '이룰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

아침햇살을 받은 꽃무릇이 화사하다. 박미정 기자
아침햇살을 받은 꽃무릇이 화사하다. 박미정 기자
앞산 빨래터공원 해넘이 전망대.박미정 기자
앞산 빨래터공원 해넘이 전망대.박미정 기자

 

꽃무릇은 수선화과에 딸린 여러해살이 알뿌리식물로 '석산'이라고도 부른다. 짙은 선홍빛의 꽃무릇은 9~10월 사이에 꽃이 피며 주로 산기슭이나 습한 땅에서 무리지어 자란다.

이곳은 남구의 명소로 빨래터와 해넘이 전망대가 지척에 있어 아름다운 노을을 감상 할 수 있는 곳이다.

앞산 빨래터 전경. 박미정 기자
앞산 빨래터 전경. 박미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