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 넘쳐나는 수성구의 한여름 나눔 온정
삼계탕 넘쳐나는 수성구의 한여름 나눔 온정
  • 이배현 기자
  • 승인 2021.07.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복을 전후해 취약계층에 대한 삼계탕 봉사 이어져
짠돌이 부자보다 나눌줄 아는 소시민이 많아야 행복
황금희망마을 회원들이 지난 21일 어려운 이웃에게 추어탕 100그릇을 대접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성구청
황금희망마을 회원들이 지난 21일 어려운 이웃에게 나누어줄 추어탕 100그릇을 마련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성구청

중복을 전후하여,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에서는 취약계층에 대한 삼계탕 봉사가 이어지고 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비교적 잘 실천된다는 수성구의 한여름 풍경이다. 일부 경로당에서는 ‘복날마다 삼계탕이냐 다른 것도 맛 좀 보자’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는 전언이다.

그래서인지, 황금2동 황금희망마을(회장 신태숙)은 지난 21일 중복을 맞아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삼계탕 대신 추어탕 100그릇을 나누는 행사를 했다. 최강현 황금2동장은 “온정에 감사드리며 폭염에 지친 어르신들이 더위를 이겨내고 건강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산2동 새마을협의회와 부녀회는 지난 21일 지역 어르신들께 전달할 삼계탕 100인분과 떡을 준비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성구청
지산2동 새마을협의회와 부녀회는 지난 21일 지역 어르신들께 전달할 삼계탕 100인분과 떡을 준비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성구청

지산2동 새마을협의회(회장 이송록)와 새마을부녀회(회장 김준희)도 지난 21일 중복을 맞아 지역 어르신들께 직접 준비한 삼계탕 100인분과 떡을 전달했다.

한편, 두산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정병관)는 지난 21일 공설경로당 2곳을 방문해 연이은 폭염과 코로나19로 지친 어르신들을 위해 과일을 전달했다. 정병관 동장은 “어르신들께서 무더위를 잘 이겨내고 건강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경로당 이용에 불편한 점이 없는지 잘 살펴보겠다”고 했다.

지난 20일에는 중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정인출)에서 경로당 어르신 및 취약계층 200여 명에게 삼계탕을 전달하는 ‘건강한 여름나기 福삼계탕 나눔 행사’를 가졌다. 정인출 위원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삼계탕 나눔 행사에 참여한 협력단체 회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지역공동체의 중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 외에도 드러내놓고 자랑은 안했지만, 많은 동네에서 취약계층에 대한 ‘삼계탕 나눔’행사를 가졌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없는 부자보다 나눌 줄 아는 소시민이 많이 사는 수성구가 되기를 희망한다” 며 구민의 온정에 에둘러 감사를 표했다.

두산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지난 21일 공설경로당을 방문해 폭염과 코로나19로 지친 어르신들을 위한 과일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성구청
두산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공설경로당을 방문해 폭염과 코로나19로 지친 어르신들을 위한 과일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성구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