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시니어] (117) 적은 것에 만족하는 사람이 부자다
[원더풀 시니어] (117) 적은 것에 만족하는 사람이 부자다
  • 김교환 기자
  • 승인 2021.07.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세기 후반의 프랑스 최고의 소설가 모파상은 단편소설 ‘비곗덩어리’를 비롯하여 '여자의 일생', '벨아미', '죽음처럼 강하다'와 같은 인생의 참된 가치를 일깨우는 소설들로 명성을 얻은 작가이다. 그는 가정적으로 부모의 결혼 실패가 그의 인생과 작품 활동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타고난 재능으로 쓰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커다란 부와 명예를 얻게 되어 그의 삶은 누구나가 부러워할 만한 것이었다. 지중해에 요트가 있었고, 노르망디에 저택과 파리에는 호화 아파트도 있었다.

그리고 은행엔 많은 돈이 예금되어 있었다. 하지만 그는 1892년 1월 1일 아침, 더 이상 살아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고 목의 동맥을 끊어 자살을 시도했다.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지만 결국 정신병자가 되어서 1년 동안 알 수 없는 소리를 지르다가 43세를 일기로 인생을 마감했다.

그의 묘비에는 그가 말년에 반복해서 했던 말이 기록되어 있다.

"나는 모든 것을 갖고자 했지만, 결국 아무것도 갖지 못했다."

모든 것은 마음가짐에 달렸음을 보여주는 그의 짧은 일생이었다.

아잔브라흐마의 소설 ‘술 취한 코끼리’를 보면 어떤 남자가 코끼리를 몹시 갖고 싶어서 안 먹고, 안 쓰고, 모으기만 하느라고 온갖 고통을 견디며 돈벌이가 되는 일이면 가리지 않고 하면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동네사람들이 그를 가리켜 왜 하필이면 코끼리냐고, 소나 말이었다면 벌써 가졌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여기서 술 취한 코끼리는 우리 마음속에 사는 마음대로 다스려지지 않는 인간의 욕심을 말한다.

이 책의 마지막 갈피에는‘당신이 조금 놓으면 조금의 평화가, 많이 놓으면 많은 평화가, 완전히 놓아버리면 완전한 평화가 올 것이다’라고 했다.

위의 두 가지 사례는 많이 가진 자나 적게 가진 자나 자기 가진 것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상 마음은 항상 가난할 뿐이란 것이다.

그래서 삶에서 우리를 힘들게 하는 것은 원하는 어떤 것을 이루지 못하는 것 때문이 아니라, 원하는 그 마음을 내려놓지 못하기 때문임을 알려주는 교훈이 담겨 있다. 이제 우리는 살아오면서 터득한 분수를 알아야 한다. 무엇이든 다 이루며 살아온 사람은 이 세상에 한 사람도 없다.

현실을 똑바로 보자. 이 나이면 내가 가진 것에 만족할 나이도 되었다. 왜냐하면 부족하다고 안달을 해 봐야 메울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인간은 본능적으로 비교를 하게 되어 있다. 그래서 항상 상대평가에 초점을 맞추게 되고 따라서 어떤 경우에도 자신은 남보다 못한 사람일 수밖에 없다. 이왕 비교를 하려면 내 좌우를 살펴보고 뒤도 돌아보고 아래도 내려다보는 것이 어떨까? 가끔 위도 쳐다볼 기회를 갖는다면 자신의 발전의 계기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수도 있겠지만. 돈은 많아도 힘들고 적어도 힘 든다. 그저 생활에 큰 불편 없이 꼭 먹고 싶은 것 먹고 꼭 하고 싶은 것 할 정도면 적합하다. 우리는 모파상의 일생에서 진정한 행복이란 객관적인 조건에 있지 않다는 좋은 사례도 보았다.

돈, 명예, 권력…… 모든 것이 완벽하다 해도, 모두가 부러워한다 해도 자신의 마음에 만족이 없다면 결국 아무것도 갖지 못한 삶일 뿐이다. 적은 것으로도 만족하는 사람이 가장 부유한 사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