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박물관 '신라, 유라시아로 나아가다’ 특별전
경북대 박물관 '신라, 유라시아로 나아가다’ 특별전
  • 정신교 기자
  • 승인 2021.06.0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교 75주년 기념, 11월 8일까지
경북대 박물관 특별전 포스터. 경북대 제공
경북대 박물관 특별전 포스터. 경북대 제공

경북대 박물관(관장 박천수)은 개교 75주년을 기념해 특별전 ‘신라, 유라시아로 나아가다’를 11월 8일까지 개최한다.

‘2021년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 지원으로 열린 이번 특별전은 경북대 실크로드조사연구센터의 학술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실크로드로 성장한 신라의 모습을 통해 우리나라의 현재와 미래 사회에 대한 방향 제시를 위해 기획됐다.

특별전은 총 3부로 구성됐으며, 실크로드 문명 교류를 보여주는 유물 및 복식(복원품) 100여 점을 포함해서 박천수 관장이 수집한 사진과 영상 등을 전시한다.

1부 ‘초원을 가로질러’에서는 유라시아 북방초원의 대표 교역품인 로마 유리기와 신라 황금 문화의 원류 카자흐스탄 이식고분군에서 출토된 황금인간(복원품)을 볼 수 있다. 황금인간 복원품은 고대 기술 복원에 의거해서 경북대 고고인류학과 학생들이 직접 참여해 협업 제작한 것이다.

2부 ‘오아시스를 지나서’에서는 사산조 페르시아 유리기와 금속공예품을 소개하며, 헬레니즘 미술의 영향을 받은 간다라 건축 조각품 등이 전시된다.

3부 ‘바다를 건너서’에서는 지중해에서 흥해와 아라비아해를 지나 인도양과 태평양에 이르는 바닷길을 따라 유통된 동방의 유리기와 도기, 직물, 향료 등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실크로드 가상 답사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사진과 영상을 공유하는 공간이 별도로 마련돼 있다.

박천수 관장은 “초원길, 사막길, 바닷길을 통한 유라시아와 신라의 문화 교류를 입체적으로 전시하고자 노력했다. 대학박물관이 우수한 지역문화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경북대 박물관 특별전 전경. 경북대 제공
경북대 박물관 특별전 전경. 경북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