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기자의 포토 에세이] 이팝나무
[방 기자의 포토 에세이] 이팝나무
  • 방종현 기자
  • 승인 2021.04.30 10:0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얀 슬픔이 있는꽃
봉덕시장 뒷편 옛길 1.5km 이팝나무가 줄지어 서있다.  방종현 기자
봉덕시장 뒷편 옛길 1.5km 이팝나무가 줄지어 서있다. 방종현 기자

이팝나무는 입하(立夏) 무렵에 꽃이 피어 이팝나무가 되었다는 설이 있고 이 꽃이 만발하면 벼농사가 잘 되어 쌀밥을 먹게 되는 데서 이팝(이밥, 즉 쌀밥)이라 불리게 되었다는 설도 있다. 이팝꽃이 필 때는 나무가 흰 꽃으로 덮여서 쌀밥을 연상시키므로 이팝나무가 되었다는 설이 설득력이 있다. 내 남 없이 어렵던 때 이밥에 고깃국 먹는 게 소원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조선왕조 시대에는 벼슬을 해야 비로소 이 씨인 임금이 내리는 흰쌀밥을 먹을 수 있다 하여 쌀밥(이밥)은 ‘이(李) 씨의 밥’이란 의미로 ‘이밥’이라 했다는 설도 있어 이래저래 이팝나무는 쌀밥에서 유래된 이름으로 생각된다.

이팝나무에 전해오는 애잔한 전설이 있다. 며느리가 제사상에 올릴 쌀밥을 짓다가 뜸이 잘 들었는지 확인하려고 밥알 몇 개를 입안에 넣었다. 이를 본 시어머니는 제삿밥을 퍼먹었다며 며느리를 쫓아냈다. 며느리는 뒷산에서 목을 매 죽었고, 이듬해 며느리의 무덤가 나무에 하얀 꽃이 피었다. 흰 슬픔을 간직한 이밥의 전설이다.

고봉으로 담은 이밥(쌀밥)이 연상되는 이팝나무. 사진 현산 황영목.
고봉으로 담은 이밥(쌀밥)이 연상되는 이팝나무. 사진 현산 황영목.

이팝나무 아래로/ 강문숙

밥 먹으러, 아부지 우리 같이 가요

초록색 선명한 줄무늬 넥타이 매고

머릿기름 발라 올백으로 넘기고

이팝나무 아래로 저랑 같이 가요

백발이면 어때요

걸어온 길 자꾸 희미해지면 어때요

청춘을 건너오지 않은 백발

겨울 뚫고 오지 않은 봄나무 어디 있나요

얼마나 배고팠으면, 이팝나무 제 이름 서러운 줄도 모르고

정신없이 퍼담기만 하는 저 하얀 밥송이

자꾸 흘리는 아이 머리통 쥐어박으며

저만치 봄날은 가네요

울다가 숟가락 놓치더라도

놓친 숟가락 다시 잡더라도

어둠이 내려 길마저 놓치기 전에

아부지, 우리 밥 먹으러 같이 가요

남구 봉덕동 봉덕시장 뒤편 옛 가든호텔 건너편에서 미군 부대 이르는 길 약 1.5km에 이팝나무가 양쪽으로 가로수로 이어져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방창숙 2021-05-01 11:38:52
회장님~!!
늘 좋은글 전달해주셔 감사드립니다.~^^
코로나19 잘견디시고~
건강도 챙기시면서 활동하시기바랍니다.

안윤하 2021-05-01 10:13:26
아름다운 전설과 하얀 봄이 봄바람에 나부낍니다
방종현 부회장님 아름다운 글과 사진에 갈채를 보냅니다

김천호 2021-04-30 18:57:15
남구 미리내아파트 그리고 앞산 방향에 만발해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방회장님의 꽃의미를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임춘희 2021-04-30 15:48:34
이팝 꽃을 보면 저의 유년 시절이 떠 오릅니다. 그 시절엔 쌀밥은 커녕 보리밥도 끼니를 겨우 이어갔지요. 이밥꽃 따서 소꼽놀이 재료로 쓰고~~또 그 꽃이 필때면 논둑길 걸으며 미래에 대한 꿈을 꾸기도 했습니다. 어른이 되면 꼭 부자 되어 자식들에게 이밥을 실컷 먹일거라는~~그런데 요즘 먹을게 넘치고 넘쳐 이밥을 덜 먹으려는 시대에 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