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추억의 화본역 봄나들이
옛추억의 화본역 봄나들이
  • 김병두 기자
  • 승인 2021.04.30 10: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나들이 하는 여인들이 화본역에서 추억에 젖다
화본역으로 봄나들이 나온 여인들  김병두 기자
추억의 화본역 봄나들이. 김병두 기자

6, 70년대 시골에서 중고등학교를 다닌 사람들은 열차 통학의 추억을 간직하고 있다. 어머니가 해준 새벽밥을 먹고 열차를 타고 읍내 학교에 다니던 추억을 화본역은 고스란히 가지고 있었다. 열차역 주변에는 교복을 입은 남녀 학생의 모습을 그린 포토존과 열차 카페,  역 대합실 내부가 그시절 그모습대로 꾸며져 있다.

코로나19로 집안에서 겨울을 보내고 봄나들이 나온 여인들이 화본역에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화본역 소박한 내부 모습  김병두 기자
열차 타러 뜀박질하는 학생들 모습의  포토존. 김병두 기자
추억을 간직한 화본역 내부 모습  김병두 기자
추억의 소품들로 꾸며진 화본역 대합실. 김병두 기자

※ 화본역(경북 군위군 산성면 산성가음로 711-9)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간이역으로 알려져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재구 2021-04-30 20:34:18
학생시절에 안동에서 대구로 놀러갔다가 기차타고 올라오는 중간에 있는 화본역은 항상 사람들이 많이 내리고 올라타는 역이였죠. 사람보는 재미와 기차안에서 지껄이는 어느 아낙네들의 어느 누구 흉보는 소리와 남편 흉보는 소리에 한바탕 웃음으로 승화되는 정겨운 기차였지만 지금은 흘러간 옛추억이 되는 곳으로 변하고 말았네요. 어쩌면 디지털시대에 없어서는 안되는 아나로그시대를 같이 공유하는 시대가 되었고 향수에 젖는 시간이 되었네요. 그것도 잠시 아나로그시대 사람들이 사라지고 나면 낙엽만 뒹굴다가 재개발이라는 명목에 사라지고 말겠죠
자가용으로 다니다보니 이곳은 잠시 추억에 잠기는 곳으로
변하고 말았습니다. 없어진다면 씁쓸해지걸 것 같네요.
가끔씩 이런곳도 소개하는 것이 좋네요
김병두기자님께 감사드립니다

백승분 2021-04-30 11:58:38
풍경이 정겨워요 추억 속에 머물며 소녀가 되어봅니다 늘 좋은 글 올려주시는 김병두기자님 감사합니다

임춘희 2021-04-30 11:51:18
그 여인네들 뒷모습 정겨워 보입니다. 김병두 기자님은 얼마나 좋을까요. 기사 꺼리 찾으러 사방팔방 다니고 이쁜 여성들 뒷모습도 찍을 수 있고요. 특히 화본역 맛있고 맛있는 찹쌀 도너츠도 사 드실수 있고요. 나중에 저도 좀 델꼬 가시이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