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사, 부처님오신날 밝히는 봉축 점등식 거행
동대사, 부처님오신날 밝히는 봉축 점등식 거행
  • 정지순 기자
  • 승인 2021.04.27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법회 시작
대한불교천태종 동대사 부처님오신날 밝히는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대한불교천태종 동대사 부처님오신날 밝히는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대한불교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식. 정지순 기자

26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한불교 천태종 동대사(주지 스님 김도산) 잔디광장에서 점등 법회를 시작으로 봉축 점등식이 있었다.

이날 원료위원 스님들과 각 사찰의 주지 스님, 많은 불자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점등식 버턴을 눌러 3만 3천 3백 연등불이 오색찬란하게 일시에 밝혀졌다.

5월 19일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1만 3천여 평의 동대사 경내에, 주지스님과 전 신도들이 땀과 정성을 쏟은 3만 3천 3백 연등에 불을 밝힌 것이다.

무명의 온 대지에 연등에 불 밝혀 온 세상을 환하게 밝히는 데 많은 불자들은 부처님 오신 진정한 뜻을 새기고 등불의 공양은 깨달음으로 향한 간절한 서원 하고자 하는 마음이다.

이처럼 등불을 밝힌다는 것은 자신의 무명죄업을 참회하는 뜻으로 올리는 것으로 그 공덕은 한없이 큰 것이라 한다.

불 밝힌 연등과 주변 현수막에는 국가발전 기원등 "대한민국 국운융창ㆍ평화통일ㆍ경제발전ㆍ코로나19 소멸" 염원을 담고 있다. 이 장엄한 점등 법회를 시작으로 무명의 온 대지를 밝히게 된다.

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대한불교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이곳 동대사가 창립한지 13주년을 맞는 해이다. 고모령의 전설이 깃든 형봉(兄峰), 제봉(弟峰), 모봉(母峰)에 둘러싸인 동대사는 2008년 4월 개산(開山)하여 오늘에 이르기까지 신도들의 한결같은 신심과 기도 공덕으로 그동안 큰 발전을 거듭하여 왔다고 한다.

이곳 동대사는 해마다 이때가 되면 수만 개의 연등이 연출하는 장관을 구경하고 사진을 담으려고 전국에서 많은 이들이 몰려온다. 특히 동대사는 맑은 공기와 더불어 옥내 지에 비친 밤 풍경이 더욱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불교에서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등불을 켜는 것은 어둠과 번뇌를 물리치고 영원한 진리와 광명을 밝힌다는 뜻이다. 무명으로 가득 찬 어두운 마음이 부처님의 지혜처럼 밝아지고 따뜻한 마음이 불빛처럼 퍼져나가 온 세상이 부처님의 자비와 지혜로 충만토록 하자는 것이다. 또 연등은 부처님을 향한 정성의 불이다. 따라서 연등은 기름만으로 타는 것이 아니라 신심을 기름으로 해서 탄다.

불교에서 말하는 등은 법, 즉 진리 중에서도 불지혜(佛智慧)를 상징한다. 불지혜는 무명과 번뇌로 가득한 마음속의 암흑을 환히 밝혀주기 때문에 등에 비유되는 것이다.

등불의 심지는 믿음이고 기름은 자비심이며 등잔 그릇은 염불심, 빛은 공덕이라고 한다.

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대한불교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대한불교천태종 동대사 봉축 점등. 정지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무엘 2021-04-27 12:29:29
동대사 봉축 점등식 - 코로나 치유의 빛 33.00등 밝혀
4월 26일 ~ 5월 19일(부처님 오신 날) 오후 7시~일출까지
5월 19일(음력 4월 8일)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1만 3천여 평의 동대사 경내에, 주지스님과 전 신도들이 땀과 정성을 쏟은
3만 3천 3백 연등에 불을 밝힌 것이다.
동대사 T. 053 795 1733 대구 수성구 달구벌대로 541길 8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