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의 촌락을 가다
남도의 촌락을 가다
  • 김외남 기자
  • 승인 2021.04.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일원 어디를 가나 벗꽃 잔치로 흥겹다
가는곳마다 벗꽃 유채꽃이 환한 남도의 촌락. 김외남 기자
산자락 비탈에 유채꽃이 눈부시다. 김외남기자
길가 산자락엔 진달래 연분홍 꽃이 수줍다. 봄이 절정에 달했음을 알려준다. 김외남기자
저 멀리 물안개 자욱한 봄 바다의 풍광, 반듯반듯한 집들, 어업과 농업을 겸한 이 마을은 풍요로워보인다.
바다에 면한 어촌의 다닥다닥 가파른 계단식 밭뙤기. 김외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